원희룡 제주지사 2020년 세계지질총회에 일본 4개현 지사 초청

입력 : ㅣ 수정 : 2019-12-23 14: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28회 한일해협 연안 시도현 교류지사회의가 21일과 22일 양일간 일본 나가사키현 일원에서 개최됐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28회 한일해협 연안 시도현 교류지사회의가 21일과 22일 양일간 일본 나가사키현 일원에서 개최됐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한일 시도현 교류 지사회의에서 제주의 일자리 창출 시책을 발표하고 2020년 제주에서 개최되는 세계지질공원 총회에 일본의 4개현 지사를 초청했다.

제28회 한일해협 연안 시도현 교류 지사회의가 21일부터 22일까지 양일간 일본국 나가사키현 일원에서 진행됐다.

한국측에서는 원희룡 지사를 비롯해 김경수 경남지사, 오거돈 부산시장 등이 참석했고, 일본측에서는 후쿠오카 현지사, 나가사키 현지사, 야마구치 현지사 등이 참가했다.

원지사는 제주의 일자리 여건 개선과 고용 활성화 대책인 4차 산업혁명 전략펀드 조성, 창업보육공간 확충, 친환경산업 육성 등 산업구조의 다변화를 통한 제주의 일자리 창출시책을 발표했다.

특히 청년고용대책으로 취업 지원, 목돈 마련, 주거 지원의 ‘청년 3종 세트’와 혁신인재 양성 플랫폼인‘제주더큰내일센터’운영 사례를 발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한일해협 8개 시도현이 당면하고 있는 과제인 일자리와 청년고용 문제에 대해 각 시도현의 구체적인 사례들이 소개됐다.

공동성명문에서 이들은 한일해협연안 8개 시도현이 어려운 한일관계 상황에서도 지방자치단체 간 교류를 지속해 나가며 더 많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적극적인 교류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특히 원지사는 2020년 제주에서 개최되는 유네스코 세계지질총회에도 적극 참가해 줄 것을 제안했다.

한일해협연안 시도현 교류 지사회의는 지난 1992년 제주에서 제1회 지사회의를 가진 후 매년 개최중이며 다양한 분야별 공동교류사업을 실시,한일 교류의 모범사례가 되고 있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