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최다득점 표승주 “승점 3점, 처음이라 더 간절했다”

입력 : ㅣ 수정 : 2019-12-14 20: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4일 GS칼텍스전서 22점으로 승리 이끌어
표승주가 14일 경기 화성종합경기타운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GS칼텍스과의 경기에서 팀원들을 독려하고 있다. KOVO제공

▲ 표승주가 14일 경기 화성종합경기타운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GS칼텍스과의 경기에서 팀원들을 독려하고 있다. KOVO제공

“이렇게 승점 따기가 어려운 건지 몰랐다. 3점이란 승점이 처음이라 더 간절했고 소중했다”

여자배구 최하위 IBK기업은행이 14일 안방에서 선두 GS칼텍스를 상대로 3-1(25-19 25-22 25-27 25-20)승리를 거두며 시즌 첫 승점 3점 경기를 만들어냈다. 올 시즌 3차례 맞대결에서 2승 1패로 GS칼텍스의 발목을 확실하게 잡고 있는 모양새다.

표승주가 친정팀을 상대로 자신의 시즌 최다 득점인 22점을 퍼부으며 1등 공신으로 활약했다. 김우재 감독은 “경기 중엔 코트 옆에서 아무리 떠들어도 안 들릴 때가 있다”면서 “코트 안에서 승주가 ‘집중하자’, ‘포기하지 말자‘고 선수들을 독려한 게 영향을 많이 끼친 것 같다. 보기 좋았다”고 말했다.

1, 2세트를 따낸 IBK기업은행은 3세트에 위기가 찾아왔다. 표승주는 “선수들이 갑자기 흥분해서 평정심을 잃었던 것 같다”면서 “4세트부터 선수들에게 ‘하나씩 잘해보자’, ‘다시 시작하자’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팀의 ‘주장’인 표승주는 “아직 부족한 부분들이 많아서 (김)수지 언니한테 도움을 많이 받는다”면서 “선수들에게 괜찮다고 얘기해주고 집중해야할 부분들 얘기 많이 해줘서 잘할 수 있던 것 같다”고 답했다.

IBK기업은행은 올해 쉽지 않은 시즌을 보내고 있다. 선두 GS칼텍스에 승점 3점을 따냈지만 여전히 팀은 최하위다. 표승주는 “힘들 걸 알고 이적했지만 생각보다 더 많이 힘들었다”면서 “이런 상황을 잘 헤쳐나가면 선수들이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힘든 것만 생각하면 힘들지만 어떻게 잘할 수 있는지 진지하게 생각하다보면 좋아지는 모습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는 말로 주장의 책임감을 드러냈다.

표승주는 16일부터 김수지, 김희진과 함께 대표팀에 합류한다. 흥국생명, KGC인삼공사와 최다 차출인원으로 팀으로서도 부담이 큰 상황이다. 표승주는 “대표팀 선수들이 (다음 경기에) 빠져야 하는 상황이라서 오늘 경기에 조금 더 신경을 썼던 것 같다”면서 “3명의 빈자리는 피할 수 없기 때문에 선수들끼리 잘 준비하고 뭉쳐서 경기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후배들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표승주는 “올시즌 보여드린 게 많이 없는데도 믿고 대표팀에서 뽑아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주어진 자리에서 어떻게든 대표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준비 많이 해서 대표팀에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화성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