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집 킬러’ IBK 기업은행, GS칼텍스 꺾고 시즌 4승

입력 : ㅣ 수정 : 2019-12-14 18: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즌 4승 중 2승 GS칼텍스에 거둬
IBK기업은행 선수들. KOVO제공

▲ IBK기업은행 선수들. KOVO제공

최하위 IBK기업은행이 선두 GS칼텍스를 꺾고 시즌 4승째를 거뒀다. 시즌 첫 승점 3점 경기를 만들어낸 IBK기업은행은 4승 중 2승을 GS칼텍스에게 거두며 ‘기름집 킬러’의 면모를 과시했다.

IBK기업은행은 14일 경기 화성종합경기타운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GS칼텍스와의 도드람 2019-20 V리그 3라운드 맞대결에서 3-1(25-19 25-22 25-27 25-20)로 승리를 거뒀다. 표승주와 어도라 어나이가 각각 22점, 21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1위와 6위의 맞대결이었지만 두 팀의 올해 상대 전적은 팽팽했다. 지난 1라운드 맞대결에선 라운드 전승을 거둔 GS칼텍스가 3-0으로 승리했다. 그러나 2라운드 맞대결에선 IBK기업은행이 3-2 승리를 거두며 GS칼텍스에 시즌 첫 패배를 안겼다.

1세트부터 양보 없는 경기가 진행됐다. 초반부터 서브에이스 대결을 펼친 두 팀은 8-8까지 쫓고 쫓기는 추격전을 이어갔다. 그러나 GS칼텍스는 강소휘의 연이은 범실로 분위기를 내줬고 IBK기업은행이 김희진과 어나이, 표승주의 삼각편대의 공격력을 앞세워 격차를 벌려나갔다. 24-19의 상황에서 IBK기업은행은 김주향이 득점에 성공하며 1세트를 무난하게 따냈다.

기세를 올린 IBK기업은행은 2세트 초반 어나이의 공격을 시작으로 일찌감치 6-0으로 앞서나갔다. 한수지의 블로킹으로 첫 득점을 낸 GS칼텍스는 강소휘가 연속 득점을 퍼부으며 11-11까지 따라잡았다. IBK기업은행이 다시 어나이의 오픈 공격으로 점수 차를 벌린 뒤, 선수들이 전원 공격에 가담하며 24-19로 앞섰다. GS칼텍스가 강소휘의 서브 에이스로 24-22까지 따라왔지만 어나이의 공격을 막으려던 메레타 러츠의 수비가 비디오판독(VAR) 결과 네트터치로 판독되며 IBK기업은행이 2세트마저 따냈다.

3세트 들어 반격에 나선 GS칼텍스는 러츠의 공격력을 앞세워 초반부터 앞서나갔다. 그러나 IBK기업은행은 차근차근 점수를 쌓았고 11-11로 동점을 만들었다. GS칼텍스는 차상현 감독이 작전타임으로 흐름을 끊은 뒤 세트를 다시 주도하며 20-16까지 달아났다. 세트 막판 IBK기업은행은 집중력을 발휘해 24-24듀스까지 이어졌지만 GS칼텍스는 러츠의 공격을 앞세워 세트를 매조졌다.

벼랑 끝 승부로 펼쳐진 4세트 초반은 앞서면 따라잡는 장면이 반복됐다. 20-20까지 이어진 접전은 IBK기업은행이 김수지의 공격을 시작으로 어나이, 이나연의 득점이 이어졌고 김희진이 블로킹으로 세트를 매조졌다.

GS칼텍스는 러츠가 양팀 최다인 35점으로 분전했지만 강소휘를 제외한 다른 국내선수들이 모두 한 자릿수 득점에 그치며 시즌 5패째를 당했다. 2라운드까지 절대 강자로 군림했던 GS칼텍스는 3라운드에서 1승 3패로 부진하며 선두 수성에 먹구름이 드리웠다.

화성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