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년간 LG그룹 이끈 구자경 명예회장 타계

입력 : ㅣ 수정 : 2019-12-14 16: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이 14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4세. [LG그룹 제공] 2019.12.14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이 14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4세. [LG그룹 제공] 2019.12.14 뉴스1

25년간 LG그룹을 이끌었던 구자경 명예회장이 14일 94세 일기로 별세했다.

LG그룹은 “구자경 명예회장이 이날 오전 10시 숙환으로 별세했다”면서 “장례는 고인과 유족들의 뜻에 따라 가족장으로 최대한 조용하고 차분하게 치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서 “유족들이 온전히 고인을 추모할 수 있도록 별도의 조문과 조화를 정중히 사양한다”면서 “빈소와 발인 등 구체적인 장례 일정도 외부에 알리지 않기로 했음을 양해 바란다”고 전했다.

1925년생인 구 명예회장은 창업주 고 구인회 회장의 장남으로 LG그룹 2대 회장을 지냈다. 고인은 부산 사범학교 교사로 재직하다 1950년부터 그룹의 모회사인 락희화학공업사(현 LG화학) 이사로 취임하면서 경영에 참여했다. 1969년 구인회 창업회장이 별세한 후로는 1970년부터 1995년까지 25년간 LG그룹 총수를 지냈다.

구 명예회장은 LG그룹을 글로벌기업으로 도약시키기 위해 연구개발을 통한 신기술 확보에 주력해왔다. 재임 동안 국내외 설립한 연구소가 70여 개에 이른다. 또 중국과 동남아시아, 동유럽, 미주 지역에 LG전자와 LG화학 해외공장 건설을 추진하는 등 해외 진출에도 적극적으로 나섰다.
구본무(오른쪽) LG 회장이 1999년 아버지 구자경 명예회장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 LG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구본무(오른쪽) LG 회장이 1999년 아버지 구자경 명예회장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 LG 제공

그는 특히 전문경영인에게 경영의 권한을 이양하고 이들이 소신껏 일할 수 있게 하는 ‘자율경영체제’를 도입했다.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뒤에는 교육 활동과 공익재단을 통한 사회공헌활동에 관여해왔다.

슬하에는 지난해 타계한 장남 구본무 LG 회장을 비롯해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구본식 희성그룹 부회장 등 6남매를 뒀다. 부인 하정임 여사는 2008년 1월 별세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