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중 EBS 사장, ‘보니하니‘ 논란 대국민 사과

입력 : ㅣ 수정 : 2019-12-13 17: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뉴스 출연… “피해자·가족에게도 사과”
김명중 EBS 사장. 연합뉴스

▲ 김명중 EBS 사장. 연합뉴스

김명중 EBS 사장이 어린이 프로그램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에서 불거진 남성 출연자들의 폭행 의혹 및 성희롱 논란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했다.

김 사장은 13일 EBS 뉴스에 영상으로 출연해 “EBS를 믿고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큰 실망을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누구보다도 상처를 받았을 피해자와 가족분들께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며 “어린이·청소년 출연자 보호를 위해 구체적이고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EBS는 제작 가이드라인의 어린이·청소년 출연자 인권보호 부분을 보강하고 구체적인 보호 규정을 만들어 제작에 활용할 계획이다.

또 모든 프로그램의 출연자 선정 과정을 전면 재검토하고, 출연자 선정시 담당 PD외 방송 관계자와 전문가가 참여하는 ‘출연자 선정 공동 심사제’ 도입을 검토 중이다.

이같은 EBS의 강한 조치는 최근 ‘펭수’ 캐릭터로 전성기를 누리는 시점에서 ‘보니하니’ 이슈가 악재로 작용할 것을 우려한 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보니하니’에서는 ‘당당맨’ 최영수가 진행자 채연(15)을 때렸다는 의혹이 불거졌으며, ‘먹니’ 박동근이 미성년자인 채연에게 성희롱과 욕설을 한 장면이 포착돼 비판 여론이 쏟아졌다. 현재 ‘보니하니’는 방송을 잠정 중단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