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패도 없는 송철호 캠프 3층 ‘비밀방’에선 무슨 일이…

입력 : ㅣ 수정 : 2019-12-12 21: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송병기, 문패도 없는 3평 남짓 공간 사용
첩보 수집·공약 만들며 선거 사령탑 역할
몇몇 측근만 출입… 선대위원장도 못 가
캠프 관계자 “그 방에 못 들어간 게 다행”
지난해 6·13 지방선거 당시 울산 남구 신정동에 더불어민주당 울산시장 후보였던 송철호 시장의 선거사무실(왼쪽)과 자유한국당 후보였던 김기현 전 시장의 선거사무실이 나란히 자리하고 있는 모습. 송 시장의 선거사무실이 있던 대원빌딩 자리에는 지금 오피스텔 신축공사가 진행 중이다.  울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해 6·13 지방선거 당시 울산 남구 신정동에 더불어민주당 울산시장 후보였던 송철호 시장의 선거사무실(왼쪽)과 자유한국당 후보였던 김기현 전 시장의 선거사무실이 나란히 자리하고 있는 모습. 송 시장의 선거사무실이 있던 대원빌딩 자리에는 지금 오피스텔 신축공사가 진행 중이다.
울산 연합뉴스

“선거 당시 송철호 선대본부 정책팀장으로 활약한 송병기 경제부시장 방을 드나들 수 있었던 몇몇은 지금 시 본청이나 산하기관 등에서 좋은 자리를 꿰차고 있지요.”

‘일명 ‘송송 커플’로 불릴 만큼 송철호 울산시장의 복심으로 통하는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지난해 6월 지방선거 때 쓰던 사무실이 선거 직후 재개발을 이유로 철거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송 시장은 후보 시절 울산 남구 신정동 공업탑로터리에 있는 대원빌딩 3~5층을 선거사무실로 사용했는데 이 자리에서는 지난 2월부터 오피스텔 신축공사가 이뤄지고 있다.

12일 서울신문의 취재를 종합하면 당시 선거사무실 3층에는 3평 남짓한 규모의 일명 ‘송병기 방’이 있었다. 선거캠프 내 일반직은 물론 같은 층을 썼던 선대위원장도 들어갈 수 없을 만큼 출입이 자제되는 분위기였다. 당시 일반 직원들은 이 방에 누가 있는지 알지 못할 정도였다.

직원들은 이 방을 ‘정책팀방’이라고 불렀지만 문패는 없었다. 같은 3층에 있던 공동선대위원장실, 선거조직위원회실에는 방마다 문패가 있었지만 이 방만은 예외였다는 것이다. 4층엔 선거상황실, 홍보팀, SNS팀 등이 열린 공간을 함께 사용했고, 5층 선대본부 사무실에서는 후보와 측근들이 방문객을 맞았다.
한국당, 황운하 고발  자유한국당 ‘울산시장 불법 선거개입 의혹 진상조사 특별위원회’의 조대원(왼쪽) 위원과 김재식 위원이 12일 오후 당시 수사 책임자인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을 고발하려고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당, 황운하 고발
자유한국당 ‘울산시장 불법 선거개입 의혹 진상조사 특별위원회’의 조대원(왼쪽) 위원과 김재식 위원이 12일 오후 당시 수사 책임자인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을 고발하려고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 부시장은 이곳에서 수집한 각종 정보와 첩보, 공약 등을 정리해 해당 선거 실무팀에 내려보내며 선거 사령탑 역할을 했다고 한다. 당시 캠프 고위 관계자는 “그 방은 젊은 직원 둘을 데리고 송 부시장이 독자적으로 사용했다. 후보와 몇몇 측근 이외에 아무나 들어갈 수 없는 일종의 밀실이었다”고 회고했다.

송 부시장은 선대본부 내 정책팀장의 직함을 가지고 공동선대위원장보다 막강한 힘을 발휘했다. 송 시장이 당선되고 두 달 뒤 울산 경제부시장(1급 상당 별정직)으로 임명돼 재직 중이다.

캠프에 몸담았던 다른 인사는 “그 방에 드나들었던 몇몇은 지금 모두 좋은 자리에 있지만 검찰 수사 진행 상황을 보면 차라리 그 방에 들어갈 수 없었던 게 잘됐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실에 따르면 송 부시장은 2017년 11월 무렵부터 송 시장 선거캠프의 전신 격인 ‘공업탑 기획위원회’ 모임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업탑 기획위원회는 울산 남구에 위치한 오피스텔 건물인 ‘공업탑 하트랜드’ 빌딩의 이름에서 착안한 것이다. 송 시장이 지난해 2월 울산시장 예비후보로 등록하기 전 운영되던 모임이다. 송 부시장은 당시 월세 등 해당 오피스텔의 운영 비용으로 수백만원을 부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울산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2019-12-13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