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혁명영웅 사파타 장군 게이처럼 그렸다며 드잡이까지

입력 : ㅣ 수정 : 2019-12-11 20: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멕시코 시티 로이터 연합뉴스

▲ 멕시코 시티 로이터 연합뉴스

멕시코 시티 로이터 연합뉴스

▲ 멕시코 시티 로이터 연합뉴스

“우리 장군님을 그따위로 그려 모독하다니”

북한이 아니라 멕시코에서 일어난 일이다. 이 나라의 혁명 영웅으로 농민들이 지금까지도 떠받드는 에밀리아노 사파타 장군이 벌거벗은 채로 엄청 높은 굽의 구두를 신고 핑크빛 모자를 쓰고 말 위에 앉아 있는 모습으로 그렸기 때문이었다.

지난 10일(이하 현지시간) 사파타 장군의 손자 호르헤 사파타 곤살레스를 비롯해 일단의 농민들이 2014년 파비앙 차이레스가 그린 그림을 전시하지 말라고 파인아츠 갤러리 입구를 막고 시위를 벌였다. 농민들은 동성애 혐오 구호 등을 외쳤고, 성적 다양성을 존중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차이레스를 옹호하는 시위대원들과 언쟁을 벌이다 드잡이까지 벌였다고 영국 BBC가 11일 전했다.

손자 사파타 곤살레스는 AP 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우리는 이런 짓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우리는 장군님을 게이로 표현한 이 그림이 모욕을 가한 것으로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작품을 전시회에서 축출하지 않으면 법원에 소송을 걸 것이라고 했다.

전시회 기획자는 2014년에 그렸고, 다른 곳에서도 많이 전시된 그림을 갖고 이제와 뒤늦게 문제삼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했다. 큐레이터인 루이스 바르가스는 예술의 한 표현일 뿐인데 동성애 등에 관한 이슈가 멕시코에서는 민감하게 다뤄진다고 지적했다.

사파타 장군은 1919년 서른아홉 젊은 나이에 암살되기 전까지 멕시코 혁명을 이끈 지도자였으며 많은 민족주의자들의 뇌리에 여전히 영웅으로 각인돼 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