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희망퇴직 받는다…‘군살빼기’ 본격화

입력 : ㅣ 수정 : 2019-12-11 18: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일 인사서 임원 수 20% 이상 줄여
직원 대상 희망퇴직은 2013년 이후 6년만
대한항공 자료사진 서울신문 DB

▲ 대한항공 자료사진
서울신문 DB

대한항공이 직원들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받는다. 최근 단행한 인사에서 임원 수를 20% 이상 줄인 것에 이어 2013년 이후 6년 만에 직원 대상 희망퇴직을 받는 것에 대해 재계 일각에서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본격적으로 ‘군살빼기’에 나선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11일 대한항공은 사내 인트라넷에 ‘희망퇴직 신청접수’ 공지를 올렸다. 만 50세 이상 15년 이상 근속한 직원이 대상이다. 운항 승무원이나 기술·연구직, 해외근무 직원 등 일부 직종은 제외했다. 오는 23일까지 신청을 받은 뒤 이달 말 관련 인사를 단행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정년(60세)에 앞서 새로운 인생 설계를 준비하는 직원에게 보다 나은 조건으로 퇴직할 기회를 제공하려는 것”이라면서 “권고나 강제성을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희망퇴직을 신청한 직원에게는 법정 퇴직금과 최대 24개월분의 월급을 추가로 지급한다. 퇴직 뒤에도 최대 4년간 자녀의 고등학교·대학교 학자금 등을 지원한다.

이날 대한항공의 희망퇴직은 어느 정도 예정된 수순이라는 게 업계 안팎의 시각이다. 조 회장은 지난달 19일 미국 뉴욕에서 특파원단 기자간담회에서 대한항공 중심의 항공산업에 주력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익이 나지 않은 사업은 과감하게 구조조정에 나설 수도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조 회장은 “대한항공이 주축이고 그것을 지원하는 사업 외에는 별로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일 단행한 정기 임원 인사에서는 사장 이하 임원의 직위 체계를 기존 6단계에서 4단계로 줄이는 등 임원 수를 20% 이상 감축하기도 했다. 대한항공은 회장을 포함한 임원이 108명이었지만 이번 인사와 직위체계 개편으로 29명이 줄어 79명이 됐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