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총선 D-1… 북아일랜드에 쏠린 눈

입력 : ㅣ 수정 : 2019-12-11 02: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CNN “英 역사상 가장 중요한 투표”
민주연합당, 존슨 합의안 반대 입장
보수당 과반 실패땐 설득·연정 관건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12일(현지시간) 예정된 영국 조기총선을 앞두고 북아일랜드의 선택에 다시 한번 관심이 쏠린다.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향방을 가를 이번 총선에서 집권 보수당이 과반을 차지할지 여부가 불투명한 가운데 기존에 보수당 연정에 참여했던 북아일랜드 민주연합당(DUP)의 성과가 변수로 작용할 수 있어서다.

CNN은 9일 “북아일랜드가 다시 교차로에 서게 됐다”며 “북아일랜드 유권자들은 영국의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현대 영국 역사상 가장 중요한 선거에 투표하러 갈 것”이라고 보도했다.

잉글랜드·웨일스 등과 다른 정당 문화를 갖고 있는 북아일랜드는 DUP, 신페인당, 사회민주노동당 등이 총선에 참여한다. 총의석수는 18개로 2017년 총선에서는 DUP가 10석을, 신페인당이 7석을 차지했다. 북아일랜드 연방주의 정당인 DUP는 브렉시트에 찬성하는 반면 아일랜드와 통일을 추구하는 민족주의 정당인 신페인당은 브렉시트에 반대하는 대신 EU로부터 ‘특별 지위’를 받기를 원하고 있다.

영국 선거예측전문기관의 지난 11월 초 여론조사에 따르면 DUP의 지지율은 28%로, 2017년 6월 총선 당시 36%와 비교해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CNN은 이번 총선에서 북아일랜드 18개 의석 가운데 8개 의석의 주인이 바뀔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처럼 판세가 요동치는 이유는 브렉시트를 둘러싼 DUP 지지자들의 민심이 엇갈리고 있기 때문이다. DUP는 브렉시트에 찬성하지만, 영국 본토와 북아일랜드 사이에 관세나 규제 국경이 설치되는 것은 반대하고 있다.

일단 영국과 EU는 긴 협상 끝에 북아일랜드가 상품 무역을 포함해 제한적으로 EU 규정을 따르지만, 북아일랜드 대표가 EU 규정을 따를지는 4년마다 결정할 수 있도록 하는 등 4개 항에 합의했다. 하지만 북아일랜드 내 여론은 부정적이다.

보수당이 과반 확보에 실패한다면 보리스 존슨 총리로서는 브렉시트에 찬성하면서도 현 브렉시트안(案)에는 반대하는 DUP를 설득해 연정에 나서야 할 것으로 관측된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9-12-11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