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예산안 ‘4+1’ 수정안 본회의 상정…한국당 강력 반발

입력 : ㅣ 수정 : 2019-12-10 21: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당, 14조 2천억 감액한 ‘499조원’ 수정안 제출
내년도 예산안 상정에 반발하는 한국당 10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문희상 국회의장이 내년도 예산안을 상정하자 항의하고 있다. 2019.12.1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내년도 예산안 상정에 반발하는 한국당
10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문희상 국회의장이 내년도 예산안을 상정하자 항의하고 있다. 2019.12.10
연합뉴스

국회가 10일 512조 3000억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하기 위한 본회의를 속개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이날 오후 8시 38분 정회됐던 본회의 속개를 선언한 뒤 내년도 예산안을 상정했다.

문 의장이 내년도 예산안을 상정하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고함을 치며 강하게 항의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본회의에 제출된 내년도 예산안 수정안은 ‘4+1 예산안 협의체’에서 마련한 것으로 정부안인 352조 4000억원 규모의 정부 원안에서 1조 2000억원을 삭감한 총 351조 1000억원 규모다.

항목별로 4조 8000억원 가량 증액되고 6조원 가량이 감액됐다.

기금운용계획안까지 고려하면 정부 총 예산안은 513조 5000억원에서 1조 2000억원 가량 삭감한 512조 3000억원 가량이다.
예산안 상정 항의하는 자유한국당 의원들 10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이 내년도 예산안을 상정하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항의하고 있다. 2019.12.1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예산안 상정 항의하는 자유한국당 의원들
10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이 내년도 예산안을 상정하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항의하고 있다. 2019.12.10
연합뉴스

당초 문 의장은 끝까지 합의 처리를 주문하던 입장이었지만, 이날 오후 7시가 넘도록 민주당과 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원내 교섭단체 3당이 예산안 수정을 놓고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서 이날 안에 예산안 처리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자 한국당을 제외한 예산안 처리로 선회한 것이다.

한국당은 당초 정부가 제출한 예산안에서 약 14조 2000억원을 삭감한 499조 2539억원 규모의 수정안을 제출해 맞섰다.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이종배 의원이 발의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