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식당서 흉기 난동 1명 사망…도주한 50대 용의자 추적

입력 : ㅣ 수정 : 2019-12-10 23: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전의 한 식당에서 50대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용의자는 범행 뒤 도주해 경찰이 쫓고 있다.

대전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10일 오후 6시 19분쯤 동구 한 음식점에서 A(58)씨가 평소 알고 지내던 B(47)씨 등 3명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도주했다.

A씨는 피해자 가족이 운영하는 식당에 들어가 이야기를 나누던 중 갑자기 흉기를 휘두르고 가게를 빠져나간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음식점에 들어간 지 4∼5분 만에 범행을 저지르고 그대로 달아났다.

B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고, 나머지 2명은 크게 다쳐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피해자와 동업을 했던 A씨를 용의자로 특정하고 식당 인근 CCTV 영상 등을 분석해 A씨 행방을 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사건 경위는 용의자를 붙잡아야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