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이태석 신부를 기억하며

입력 : ㅣ 수정 : 2019-12-10 02: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故이태석 신부를 기억하며 ‘남수단의 슈바이처’로 불리던 이태석 신부 선종 10주년을 맞아 다양한 추모사업이 열린다. 이태석 신부가 속했던 한국 천주교 살레시오회는 9일 서울 영등포구 살레시오회 한국관구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추모사업 계획을 밝혔다. 한국관구관에 재현해 둔 이태석 신부 침실 모습. 왼쪽부터 장동현 미카엘 신부, 김상윤 베드로 신부, 유영일 사무엘 신부, 백광현 마르첼로 신부, 전성우 평화방송 PD.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故이태석 신부를 기억하며
‘남수단의 슈바이처’로 불리던 이태석 신부 선종 10주년을 맞아 다양한 추모사업이 열린다. 이태석 신부가 속했던 한국 천주교 살레시오회는 9일 서울 영등포구 살레시오회 한국관구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추모사업 계획을 밝혔다. 한국관구관에 재현해 둔 이태석 신부 침실 모습. 왼쪽부터 장동현 미카엘 신부, 김상윤 베드로 신부, 유영일 사무엘 신부, 백광현 마르첼로 신부, 전성우 평화방송 PD.
연합뉴스

‘남수단의 슈바이처’로 불리던 이태석 신부 선종 10주년을 맞아 다양한 추모사업이 열린다. 이태석 신부가 속했던 한국 천주교 살레시오회는 9일 서울 영등포구 살레시오회 한국관구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추모사업 계획을 밝혔다. 한국관구관에 재현해 둔 이태석 신부 침실 모습. 왼쪽부터 장동현 미카엘 신부, 김상윤 베드로 신부, 유영일 사무일 신부, 백광현 마르첼로 신부, 전성우 평화방송 PD.

연합뉴스

2019-12-10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