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은행권 명퇴 시즌… 두둑한 퇴직금에 “제2 인생 준비”

입력 : ㅣ 수정 : 2019-12-09 18: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농협銀 신청 마감… 국민·하나 실시 예정, 신한·우리은행은 시행 여부·시기 안 정해
사측이 윽박질러 나가던 분위기는 옛말
‘인생 이모작’ 위해 자발적… 기회로 여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연말연시를 맞아 은행권에 인력 구조조정 바람이 불어닥칠 전망이다. 업무를 디지털화하면서 인력을 줄이는 시중은행들은 거액의 퇴직금 지급 부담에도 명예퇴직을 정례화하는 추세다. 퇴직금을 두둑이 챙겨 ‘제2의 인생’을 준비하기 위해 명예퇴직(명퇴)을 손꼽아 기다리는 은행원들도 많아졌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농협은행은 지난달 28일까지 명퇴 신청을 받았다. 만 56세에 해당하는 직원 또는 10년 이상 근무한 만 40세 이상 직원이 대상이다.

농협은행을 시작으로 다른 은행들도 명퇴를 본격적으로 실시한다. KB국민은행은 이달 안에 명퇴 규모와 조건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국민은행 노사는 지난 2015년 임금피크제 직원 대상 희망퇴직을 매년 정례화하기로 합의했다.

KEB하나은행도 올해부터 연간 두 차례 고연령 장기 근속직원을 대상으로 ‘준(準)정년 특별퇴직’을 실시하고 있다. 만 40세 이상, 근속기간 15년 이상 직원이 대상이다. 이와 별도로 임금피크제 직원이 남은 연봉을 한 번에 받고 회사를 떠나는 임금피크제 특별퇴직도 실시한다. 신한·우리은행의 경우 아직까지 명퇴 실시 여부와 시행 시기 등이 결정되지 않았다.

●항아리형 인력 구조… 신입 늘리려 명퇴 불가피

인터넷뱅킹 등 비대면거래 활성화로 지점과 인력을 줄여 온 은행들은 퇴직금을 넉넉하게 주면서 명퇴 대상을 늘려 왔다. 은행들의 인력 구조는 대부분 중장년층 비율이 높은 항아리형이다. 신입사원 채용을 늘리기 위해서라도 명퇴를 통해 숨통을 틔워야 한다.

●작년 최대 39개월분 얹어줘… 7억~8억 받기도

지난해 은행들은 최대 39개월치 월급에 해당하는 특별퇴직금 지급을 조건으로 내거는 등 명퇴를 독려했다. 여기에 자녀 학자금과 재취업·창업 지원금도 얹어 줬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특별퇴직금만 해도 3억~5억원 수준이며 퇴직금 중간정산을 받지 않았을 경우 총 7억~8억원을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금융권에서는 ‘고액 연봉 퇴직자’들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신한은행이 지난 8월 제출한 반기보고서를 보면 퇴직자들이 임원, 간부 등을 제치고 보수 상위 5위에 이름을 올렸다. 보수 상위 1위인 A 전 지점장은 퇴직소득 등을 합해 8억 7500만원을 받았다.

구조조정을 앞둔 은행권 풍경도 바뀌고 있다. ‘인생 이모작’을 준비하는 일부 직원들은 명퇴를 선호하는 분위기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10여년 전까지만 해도 명퇴라고 하면 사측이 윽박질러 억지로 짐을 싸서 나가는 분위기였는데 지금은 자발적이고 적극적으로 신청한다”고 전했다.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이자 장사가 시원찮은 은행들은 대규모 퇴직금 지급 부담까지 더해져 수익성이 더 안 좋아질 것으로 보인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순이자마진(NIM)도 급격하게 하락하고 있는 가운데 (금융당국의 규제로) 신탁 상품 판매가 금지돼 비이자수익마저 급감하면 퇴직금과 같은 판매관리비 지출은 마른수건 쥐어짜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9-12-10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