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란드 ‘세계 최연소’ 34세 여성총리 탄생한다

입력 : ㅣ 수정 : 2019-12-10 02: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민당, 후보자로 산나 마린 선출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
로이터 연합뉴스

핀란드에서 현역 세계 최연소인 34세 여성 국가 지도자가 탄생할 예정이라고 AP·AFP통신 등이 8일(현지시간) 전했다. 대선 경선이 한창인 미국에서 유력 주자들이 70대인 점을 감안하면 30대 총리인 그가 국제 정치에서 몰고 올 신선함이 기대된다.

핀란드 제1당인 사회민주당(사민당)은 안티 린네 총리가 최근 사임함에 따라 이날 투표를 통해 교통부 장관인 산나 마린 의원을 총리 후보자로 선출했다. 10일 마린 의원이 총리로 취임하면 핀란드에서 세 번째 여성 총리이자 최연소 총리로 기록되게 된다.

핀란드 최대 일간지 헬싱긴 사노마트 등 현지 언론들은 마린이 세계 최연소 현역 총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35세로 알려진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장, 동갑내기 우크라이나의 올렉시 혼차루크 총리보다 더 젊다. 지난해 딸을 낳은 엄마이지만 그는 홀어머니 밑에서 자랐고, 집안에서 유일하게 대학을 졸업했다.

마린은 이날 “우리는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해야 할 일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내 나이와 젠더에 대해 결코 생각해 본 적이 없다”며 “내가 정치에 입문한 이유와 우리가 유권자의 신뢰를 얻었던 것들을 생각한다”고 했다.

마린은 27세 때 탐페레 시의회를 이끌면서부터 핀란드 정계에서 급부상했다. 2015년부터 중도 좌파 성향의 사민당에서 부의장을 맡다가 지난 6월 교통·커뮤니케이션 장관으로 선출됐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2019-12-10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