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檢개혁 요구 더 높아져…윤석열 축하는 단순 인사, 서로 몰라”

입력 : ㅣ 수정 : 2019-12-09 19: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사청문회 준비단 첫 출근 “준비 만전”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서울 양천구 목동 서울 남부준법지원센터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첫 출근을 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서울 양천구 목동 서울 남부준법지원센터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첫 출근을 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추미애(61·사법연수원 14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후보자) 지명 이후 국민들의 검찰개혁 요구가 더 높아졌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청문회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추 후보자는 이날 오전 10시쯤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준법지원센터에 푸른색 정장 차림에 밝은 표정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추 후보자는 “사법개혁과 검찰개혁의 요체는 국민들이 안심하는 것, 국민들을 편안하게 만드는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장기간 법무 분야의 국정 공백을 메우는 것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의 세 번째 법무부 장관 후보자인 추 후보자는 이날 본격적인 청문회 준비에 돌입했다. 이용구 법무부 법무실장이 단장을 맡은 추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준비단에는 이종근 검찰개혁추진지원단 부단장과 김창진 형사기획과장 등 파견 검사와 공무원 10여명이 합류했다.

추 후보자가 지명된 다음날인 지난 6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축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메시지 내용을 묻자 그는 “단순한 인사였다”면서 “(윤 총장과) 서로 모르는 사이고 헌법과 법률에 의한 기관 간의 관계다. 어디까지나 헌법과 법률에 위임받은 권한을 상호 간에 존중하고 최선을 다하는 것이 국민을 위한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하명 수사’ 논란을 둘러싸고 검찰과 청와대의 갈등이 격화되는 가운데 추 후보자가 향후 검찰을 향한 칼을 빼들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법조계에선 취임 후 추 후보자가 청와대를 겨누는 검찰에 인사를 단행할 것이란 예측도 나온다. 이에 대해서는 “지명받은 후보자로 청문회를 준비하는 입장이어서, 그런 문제는 그(청문회) 단계 이후 적절한 시기에 말씀드리는 게 맞을 듯하다”며 답변을 피했다.

검경 간의 대표적인 갈등 사건인 울산 고래고기 환부 사건에 대해서도 “후보자 입장에서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은 것 같다”고 답했다.

이혜리 기자 hyerily@seoul.co.kr
2019-12-10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