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때만 ‘청년팔이 정치’ 안 돼…총선서 청년 과감히 선발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9-12-09 01: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원순 민주연구원 유튜브서 黨에 일갈
박원순 캐리커처

▲ 박원순 캐리커처

박원순(얼굴) 서울시장이 8일 “선거 때만 청년들 몇 사람 데려다 쓰는 ‘청년팔이’ 정치를 하면 안 된다”고 밝혔다.

이날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유튜브 ‘의사소통TV’에 출연한 박 시장은 “내년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청년 세대를 과감하게 선발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 정치가 고난의 시대를 건너가는 청년들을 제대로 (비례적으로) 대표할 수 있도록 과감하게 선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서울시장 3연임 이후의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지금 일에 최선을 다하면 미래는 저절로 생긴다고 생각한다”며 “미래는 무엇이 되는 것보다 무엇을 할 것인가가 중요하다”고 답했다.

박 시장이 이어 “내년에도 서울시는 제가 잘 지키겠다”고 말하자 이날 함께 출연한 양정철 민주원장은 “안타깝다. 서울시장만 아니면 내년 총선 때 역할을 좀더 적극적으로 진취적으로 해줄 수 있었을 것”이라고 답했다.

양 원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데자뷔 느낌”이라면서 “문 대통령도 대선 출마를 사람들이 계속 물으면 ‘지금 당면해 있는 내 일에 최선을 다하고, 문 하나를 열고 나가서 있는 길에 또 최선을 다하고, 또 다른 문이 열리면 다른 길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었다”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12-09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