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스타 투표 1위 허훈 “준용이형한텐 지고 싶지 않다”

입력 : ㅣ 수정 : 2019-12-06 21: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일 삼성전서 24득점 7어시스트 맹활약
최준용(왼쪽)과 허훈.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 최준용(왼쪽)과 허훈.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누가 1위가 되든 상관 없지만 준용이 형항테 지고 싶지 않다”

올스타 투표 1위를 달리는 허훈이 2위 최준용을 견제하며 팬투표 1위 욕심을 드러냈다.

허훈은 6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부산 KT와 서울 삼성의 경기에서 3점슛 4개 포함 24점 7어시스트로 맹활약했다. 허훈의 활약 덕에 KT는 이날 100점을 넣으며 4연승을 질주했다. 김윤태 덕에 벤치에서 체력을 아낀 허훈은 코트에서 에너지를 폭발시키며 삼성의 수비를 완전히 무너뜨렸다.

경기 후 인터뷰실에 나타난 허훈은 “이기면 4연승이라 선수들끼리 들떠 있는 모습을 감추고 기본부터 하려고 했다”면서 “조금 더 집중해서 스코어를 벌려서 끝냈으면 좋았을 텐데 아쉽다”고 말했다. 그러나 허훈은 “점수 차가 좁아졌을 때 다시 점수 차를 벌릴 수 있는 뒷심이 생긴 것 같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허훈은 “풀타임 뛸 땐 몰랐는데 (김)윤태 형과 2가드 뛸 때는 받아먹는 플레이가 돼서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허훈은 김준일 등 삼성 선수들의 견제에도 오픈 찬스를 활용하며 경기를 주도했다. 허훈은 “두 명이 나한테 오면 결국 누군가는 빈다”는 말로 오히려 상대 수비를 역이용하는 센스를 자랑했다.

허훈은 현재 올스타투표 1위를 달리고 있다. 2위는 최준용이다. 연세대 선후배인 두 사람은 올시즌 나란히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고 팬투표로 인정받고 있다. 허훈은 “팬투표 1위는 농구로 보여드리면 자연스럽게 따라올 것 같다“면서도 ”준용이 형한테는 지고 싶지 않다”는 말로 선배 최준용을 도발하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