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토란연구소, ‘사무용 폐지의 업사이클링 시스템 및 재생장치’ 개발

입력 : ㅣ 수정 : 2019-12-06 16: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술개발 전문 벤처기업 ㈜알토란연구소(대표 김상형)이 ‘사무용 폐지의 업사이클링 시스템 및 재생장치’ 개발에 나섰다.

알토란연구소는 신기술 및 소비자 니즈가 있는 제품을 연구하는 기술개발 전문 벤처기업이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지난 7월부터 진행한 ‘중소환경기업 크라우드펀딩 컨설팅 및 운영 지원사업’의 지원을 받고 있으며, ‘사무용 폐지의 업사이클링 시스템 및 재생 장치’를 개발에 앞장서고 있고 있다.

김상형 대표는 기술사업지도사 자격과 KAIST 지식재산전략 최고위 과정을 수료한 기술 전문가다. 2012년 대전 청년창업프로젝트 500을 시작으로 청년창업사관학교, 창업도약패키지, 창업성장기술개발사업 등 여러 창업지원사업을 수행하며 세상이 원하는 기술 및 제품을 하나둘씩 개발해 왔다.

최근 개인정보 보호법의 강화로 매년 문서 파쇄량이 급증하고, 관련 제품인 문서 세단기의 판매량도 증가함에도 불구 단순 파쇄로는 개인정보 및 주요 기밀 사항을 없애기엔 아직 한계가 있을 뿐만 아니라 문서 세단기의 사용자가 기업에서 개인으로 확장됨에 따라 문서파쇄에서 발생하는 분진과 파쇄물 배출 또한 신경 쓰지 않을 수 없게 됐다.

김 대표는 “일상생활에서 개인정보도 보호하고 환경도 살릴 수 있는 파쇄기기가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라는 고민에서 시작해 스마트 세단기를 개발에 나섰다.
㈜알토란연구소의 스마트 세단 기술

▲ ㈜알토란연구소의 스마트 세단 기술

㈜알토란연구소의 스마트세단기는 기존 세단기의 단점을 보완하고, 새로운 기능을 더한 제품으로 파쇄 시 발생하는 미세분진을 제거하고 파쇄물의 처리를 쉽게 도와준다. 인쇄물 잉크 제거를 통해 개인정보 및 중요기밀 사항을 99% 제거할 뿐만 아니라 파쇄물을 재활용해 재생지로 사용할 수 있게 한다.

이번 진행하는 크라우드펀딩에서는 ‘문서를 파쇄하였다고 중요정보까지 제거될까요?’라는 슬로건으로 투자자를 모집 중에 있다. ㈜알토란연구소의 증권형 펀딩은 오는 16일까지 오픈트레이드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며, 투자자에 따라 직접 개발한 스마트 공기오염 알람 기기 또는 원목형 공기청정기를 제공하는 리워드도 마련하고 있다.

김 대표는 “알토란연구소는 세상이 원하는 기술과 제품을 꾸준히 개발 중에 있다”라며 “이번 지원사업을 통해 크라우드펀딩 자금을 조달하여 생산설비를 확충하고 ‘알토란’ 같은 제품들을 앞으로 시장에 선보이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