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한국당 제안 검토…윤호중 “캡 씌우는 것 논의 중”

입력 : ㅣ 수정 : 2019-12-06 15: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에 참여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이 “비례의석의 50%을 캡 씌우는 데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이 제안한 내용을 ‘검토’하고있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셈이다.
6일 민주당 사무총장실에서 4+1 협의체 대표들이 회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 6일 민주당 사무총장실에서 4+1 협의체 대표들이 회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의원은 이날 진행된 4+1 협의체 선거법 실무자 회의를 마치고 기자와 만나 “비례의석의 50%를 캡 씌우는 데 대해서도 논의하고 있다”면서 “한국당이 어떤 입장일지에 대해서는 예측해서 말씀 드릴 순 없다”고 말했다.

윤 의원이 밝힌 아이디어는 한국당이 기원이다. 실제로 민주당은 한국당 김재원 의원이 제시한 지역구 250석에 비례 50석, 비례 25석에 연동률 50%만 채택하고 나머지 25석은 정당투표율에 따라 배분하는 방식을 검토한 바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민주당 4+1 협상단에서는 해당 안에 대해 진지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한국당하고 협상하려고 하면 (캡 씌우는 게)한국당의 핵심 이슈”라면서 “한국당이 받느냐 마느냐 고민할때 핵심이 이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해당 안에 대해 4+1에 참석하는 다른 당들은 부정적이다. 이에 대해 정의당 관계자는 “민주당에서 해당 안을 공식적으로 제안한 것으로 안다”라면서 “받아들이기 힘든 안”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4+1 회동에서 각 당은 세 안(지역구225·비례대표 75, 지역구 240·비례대표 60석, 지역구 250·비례대표50)에 대해 성안 작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의원은 “세개 안으로 성안 하는 방향으로 진행하고 있다”면서 “상당히 진행된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통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가장 가능성이 높은 안으로 택할 것”이라면서 “연동율은 50%에서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