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北, ‘10일 안보리 北인권토의’에 “심각한 도발, 강력 대응”

입력 : ㅣ 수정 : 2019-12-05 07: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성 유엔주재 대사 성명 “핵이슈 해법 오히려 훼손”
“인권토의 밀어붙이면 한반도 상황 악화될 것”
영하 한파 속 삼지연 찾은 북한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일 삼지연군 읍지구 재개발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TV가 3일 녹화중계를 통해 전했다. 사진은 중앙TV 영상 캡쳐로, 영하 15∼23도를 웃도는 한파 속에 백두산 삼지연군을 찾은 김 위원장의 얼굴이 빨갛게 상기된 모습이다. 2019.12.3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영하 한파 속 삼지연 찾은 북한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일 삼지연군 읍지구 재개발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TV가 3일 녹화중계를 통해 전했다. 사진은 중앙TV 영상 캡쳐로, 영하 15∼23도를 웃도는 한파 속에 백두산 삼지연군을 찾은 김 위원장의 얼굴이 빨갛게 상기된 모습이다. 2019.12.3연합뉴스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차원에서 추진되는 ‘북한 인권토의’와 관련, “심각한 도발로 강력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고 로이터통신이 4일(현지시간) 전했다.

외신에 따르면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이날 안보리에 보낸 이메일 성명에서 “북한의 인권 상황을 다루는 어떤 회의도 심각한 도발”이라면서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는 미국의 적대정책에 편드는 것으로, 한반도 긴장 완화와 핵이슈 해법을 도와주기는커녕 오히려 훼손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사는 “안보리가 북한 인권토의를 밀어붙인다면, 한반도 상황은 다시 악화할 것“이라고 거듭 경고했다.

현재 12월 안보리 순회의장국인 미국을 비롯해 영국, 프랑스, 독일은 세계 인권선언의 날인 12월 10일 북한 인권토의 개최를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보리가 북한 인권 토의를 안건으로 채택하려면 5개 상임이사국과 10개 비상임이사국이 참여하는데 9개국 이상의 찬성표가 필요하다. 미국은 지난해에도 북한 인권토의를 추진했지만, 충분한 지지표를 확보하지 못하면서 회의 요청을 철회했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