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발백중 허훈, KT ‘양궁 농구’의 중심

입력 : ㅣ 수정 : 2019-12-05 01: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포의 외곽슛’ 폭발 3연속 역전승
3점슛 성공률 39%… 득점 9위 올라
허훈 인천 | 강영조기자kanjo@sportsseoul.com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허훈
인천 | 강영조기자kanjo@sportsseoul.com

부산 KT 소닉붐 선수들이 올해도 명궁수로 활약하며 화끈한 공격농구를 선보이고 있다. 지난 시즌 경기당 10개(전체 1위)의 3점슛을 성공시키며 6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던 KT의 양궁농구는 올해도 확실한 팀컬러로 자리매김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KT는 지난 3일 부산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프로농구 서울 삼성 썬더스와의 안방 경기에서 96-83으로 이겼다. 2점슛 득점은 KT 52점, 삼성 48점으로 큰 차이가 없었지만 승부를 가른 건 33점과 21점으로 확연히 대비됐던 3점슛이었다. 3쿼터 초반까지만 해도 KT가 10점 차로 끌려갔지만 공포의 외곽슛은 경기를 뒤집는 열쇠가 됐다.

KT는 최근 3연승 모두 10점 차 이상 지고 있던 경기를 역전시켰다. 역시 3점슛이 무기였다. 지난달 24일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를 상대로 14개의 3점슛을 폭발시키며 90-87로 이겼고, 지난 1일 선두 서울 SK 나이츠와의 경기도 3점슛 10개를 몰아치며 85-77로 승리했다. 오리온이 5개, SK가 4개의 3점슛을 성공시킨 것과 확연히 비교됐다.

쉴 새 없이 쏟아내는 3점슛은 KT를 이번 시즌 평균 득점 2위(82.9점)로 올려놨다. 83.9점의 SK, 81.6점의 원주 DB 프로미 등 KT를 제외하고 평균 득점이 80점 이상인 나머지 두 팀이 리그 1, 2위를 달리는 점을 감안하면 리그 5위 KT의 공격력은 가공할 만한 수준이다. KT는 이번 시즌 516개(1위·경기당 28.7개)의 3점슛을 던졌고 167개(1위·경기당 9.3개)의 3점슛을 성공시켰다. 성공률은 32.4%(5위)로 상대적으로 떨어지지만 ‘오공(오로지 공격) 농구’를 추구하는 서동철 감독의 신념은 꺾이지 않는다.

양궁농구의 중심 허훈 역시 3점슛을 무기로 180㎝의 단신을 극복하며 에이스로 거듭나고 있다. 허훈은 해가 거듭될수록 3점슛 지표를 꾸준히 발전시켰고, 이번 시즌 100개(3위)의 3점슛을 시도해 39개(2위)를 성공시키며 득점 9위(국내 선수 2위)에 올랐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19-12-05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