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 벗는 현대차노조 ‘뻥파업 NO’

입력 : ㅣ 수정 : 2019-12-05 01: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년 만에 실리 성향 이상수 지부장 당선
합리적 노동운동 통한 실리 확보 강조
교섭 2개월 내 타결·공감 얻는 노조 공약
조합원들 ‘강성 노조’ 이미지 변화 기대
일자리 창출·정년 65세로 연장 등 과제
현대자동차 새 노조지부장에 당선된 실리 성향의 이상수 당선자가 4일 소감을 말하고 있다. 울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현대자동차 새 노조지부장에 당선된 실리 성향의 이상수 당선자가 4일 소감을 말하고 있다.
울산 연합뉴스

현대자동차 노조가 실리 성향의 새 노조 지부장을 뽑아 ‘강성 노조’ 이미지에 변화가 예상된다. 특히 새 지부장은 무분별한 ‘뻥’ 파업을 지양하기로 해 관심이 쏠린다.

현대자동차 노조는 실리 성향의 이상수(54) 후보가 제8대 노조 지부장 선거에서 당선됐다고 4일 밝혔다. 이 당선자는 “당선의 즐거움을 느끼기보다 앞으로 해야 할 일들을 하나씩 챙겨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당선자는 실리 성향의 현장조직인 ‘현장노동자’ 소속으로 지부장 선거에 나서 1차 투표에서 강성의 세 후보를 제치고 1위에 오른 뒤 결선투표에서도 강성 후보를 눌렀다. 현대차 노조 임원 선거에서 실리 성향의 후보가 당선된 것은 2013년 이경훈 지부장 이후 6년 만이다. 조합원들은 2015년과 2017년 선거에서 모두 강성 후보를 선택했다.

이와 관련해 노조 안팎에서는 ‘강성 노조’의 이미지가 바뀔 것으로 내다본다. 새 지부장은 선거 기간 ‘합리적 노동운동을 통한 조합원 실리 확보’를 강조했다. 대표적 공약이 무분별한 파업을 지양하겠다는 것이다.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이 시작되면 연례행사처럼 반복하던 파업을 경계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는 단체교섭 노사 공동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교섭 시작 후 2개월 내 타결을 원칙으로 내세웠다.

이 당선자는 또 민주노총·금속노조가 초심으로 돌아가는 데 역할을 하겠다고 밝혀 사회적 공감대를 얻을 수 있는 노조 활동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한다. 이 당선자 선대본부 관계자는 “현대차 노조가 불필요한 정치파업 등으로 ‘귀족 노동자’로 불리며 사회적 고립을 가져왔다”며 “앞으로는 불필요한 파업을 줄이고 시민 및 주민과 함께하는 사회적 공감을 얻는 노조로 변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새 집행부는 노·사·민 공동 신차품질위원회를 만들어 민간이 생산 품질을 들여다볼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공약도 내세웠다. 한 현대차 근로자는 “이 당선자의 공약이 조합원들에게 공감을 주면서 당선된 것 같다”며 “그동안 정치 파업과 지지부진한 교섭에 조합원들의 불만이 많았다”고 말했다.

향후 노사 갈등 우려가 큰 공약도 있다. 조합원 일자리 안정과 신규 일자리 창출을 위한 30만대 국내 신공장 증설, 해외 공장 생산 비율제 도입, 해외 공장 물량 국내 유턴 등은 사측과 협상이 쉽지 않은 내용이다. 또 정년퇴직한 직원 중 희망자를 기간제로 고용하는 시니어 촉탁제를 폐지하고 정년을 65세까지 늘리는 것도 사측과의 협의가 순탄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2019-12-05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