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야당 발의한 50여개까지 필리버스터?…한국당 완벽한 개그”

입력 : ㅣ 수정 : 2019-12-03 14: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이 필리버스터를 신청한 199개 상정법안에 한국당이 발의한 법이 50여개나 되죠. 아주 완벽한 개그입니다.”

박지원 대안신당(가칭) 의원이 공직선거법 패스트트랙, 한국당의 필리버스터 신청으로 파행을 빚는 최근 국회의 행태를 ‘개그’라고 총평했다. 박 의원은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단식투쟁, 강경대응은 황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의 자리보전에는 성공이라고 본다”면서 “제1야당인 한국당이 국회회에 남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이 한국당을 제외한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대안신당과 연대하고 한국당이 국회 절차를 무시할 수 없게 만드는 ‘4+1 공조’를 본격적으로 해야 한다는 견해다.


박 의원은 3일 서울신문 유튜브 ‘박점치’(박지원의 점치는 정치)에서 한국당의 장외투쟁으로 인해 국회가 가동하지 않는 상황에서 ‘여당의 정치력을 주문한 이유’에 대해 “국회에서는 벼랑 끝까지 싸우며 가다가도 벼랑 끝에서 빠져죽지 않고 타협해서 웃으며 돌아나온다”며 민생경제, 청년실업, 남북관계 등 현안을 국회가 대면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울산경찰의 하명수사 의혹, 우리들병원 특혜 대출 의혹 등을 한국당이 3대 국정농단 의혹으로 규정한데 대해 박 의원은 “검찰과 경찰이 의혹 사건을 수사해 밝혀낼 수 있도록 두고보자”고 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단,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당시 압수 고래고기를 돌려주는 과정에서 벌어진 울산 검·경 간 갈등을 조사하려고 특별감찰반원을 울산에 보냈을 뿐 하명수사는 없었다는 해명에 대해 박 의원은 “김대중 대통령을 모시며 청와대 근무하던 시절에도 첩보를 알아봐야 하면, 청와대 근처에 나와있는 경찰청 특별수사과에 알아보라고 지시했다”면서 “오랜 관례대로 했다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국회 답변은 맞다”고 평가했다. 또 전날 검찰이 숨진 전 청와대 민정실 특감반원의 휴대전화 확보를 위해 서울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한데 대해서도 “경찰이 수사하는데 검찰이 압수수색해서 휴대전화를 가져가 버리니 경찰이 유감표명을 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의 무례한 발언 논란에 대해서도 아쉬움을 표시했다. 박 의원은 “대사는 자국을 대변하면서도 주재국 입장을 이해하고 말해야 하는 양면성을 지니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종북좌파에 둘러싸여 있다는 보도가 있다’고 한 해리스 대사 발언에 대해 “전언으로 알려지긴 하지만, 미국 대사로서 우리 대통령에게 그러한 용어를 사용했다는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역으로 해리스 대사를 일본계라고 비판하는 시선에 대해 박 의원은 “그런 식의 비판은 인종차별이라 지양해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