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신생아 2명 RSV 감염 확인…산후조리원 폐쇄

입력 : ㅣ 수정 : 2019-11-22 23: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진은 지난 1월 7일 대구의 한 산후조리원이 신생아 RSV 집단감염으로 면회객을 통제하고 있는 모습. 2019.1.7 연합뉴스

▲ 사진은 지난 1월 7일 대구의 한 산후조리원이 신생아 RSV 집단감염으로 면회객을 통제하고 있는 모습. 2019.1.7 연합뉴스

대구의 한 산후조리원에서 신생아 2명이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돼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RSV는 영유아에게 모세기관지염 또는 폐렴 등을 일으킨다.

22일 대구 수성보건소에 따르면 A산후조리원에 있다가 최근 퇴실한 신생아 3명이 RSV 감염 의심 증상을 보여 지난 21일 종합병원에서 검사를 받았다.

전날 RSV 감염 의심 신고를 접수한 보건당국은 A산후조리원 일반실에 있던 신생아 28명 중 1명에게서도 RSV 감염 의심 증상이 나타나 격리 조치했다.

격리 조치된 신생아 1명과 최근 퇴실한 신생아 3명 중 1명이 이날 오후 5시쯤 RSV 감염 확인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A산후조리원을 폐쇄 조치하고 역학조사에 나섰다.

또 전날 A산후조리원 일반실에 있던 나머지 신생아 27명과 산모를 상대로 RSV 감염 여부를 검사했다. 검사 결과는 이르면 주말쯤 나올 것으로 보인다.

RSV는 감염된 사람의 분비물과 직접 접촉 또는 호흡기 비말로 전파된다. 질병관리본부가 지난달 6일~이달 2일 RSV 감염증 입원 환자 신고건수를 연령별로 살펴본 결과 전체 신고건수의 약 95%가 6세 이하 영유아였다.

영아의 50~70%가 생후 1년 내에 RSV에 감염되며, 4세까지는 거의 모든 소아가 1회 이상 감염된다고 한다. 성인에서는 감기 정도로 경미한 증상이 나타나지만 영유아에서는 모세기관지염 또는 폐렴 등 하기도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 신생아에서는 흔히 폐렴을 일으킨다.

앞서 질병관리본부는 RSV 감염증이 증가하는 시기(매년 10월~다음 해 3월)가 되면서 산후조리원, 신생아실, 영유아 보육시설 등에서 집단 감염 예방을 위해 호흡기 감염병 예방·관리를 강화해줄 것을 강조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