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최선희 “한반도에서 외교 기회 사라지면 전적으로 미국 책임”

입력 : ㅣ 수정 : 2019-11-22 20: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시아를 방문 중인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22일(현지시간) 북미 비핵화 협상이 결렬될 경우 그 책임은 전적으로 미국이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22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무부 청사에서 회담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22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무부 청사에서 회담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최 부상은 이날 모스크바 시내 외무부 청사에서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아태 지역 담당 외무차관과 회담한 뒤 청사를 나오며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혔다.

최 부상은 “미국이 우리에게 상응한 조치를 취하지 않아서 조선반도에서 외교의 기회가 사라지는 경우 그러한 책임은 전적으로 미국 측이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시간도 줬고 또 신뢰 구축 조치도 취했지만 미국으로부터 받은 상응 조치는 아무것도 없고, 받아낸 것은 배신감뿐이다”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최 부상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가 자신을 비핵화 협상 카운터파트로 지목한 데 대해 “협상 대표는 각기 그 나라에서 지명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기철 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