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영 첫 여성 항작사사령관 “최강 전투력 최고 사령부 만들 것”

입력 : ㅣ 수정 : 2019-11-21 17: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 취임...…“항공 안전 중요…승수효과 내는 여군돼야”
21일 창군 이후 여군 첫 항공작전사령관에 취임한 강선영 사령관이 이천시 육군 항작사 대연병장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내년 항공병과 창설 70주년을 앞두고 항작사를 최강의 전투력을 보유한 최고 사령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 21일 창군 이후 여군 첫 항공작전사령관에 취임한 강선영 사령관이 이천시 육군 항작사 대연병장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내년 항공병과 창설 70주년을 앞두고 항작사를 최강의 전투력을 보유한 최고 사령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창군 이후 여군 최초 소장으로 23대 항공작전사령관에 취임한 강선영(여군 35기) 사령관은 21일 “내년 항공병과 창설 70주년을 앞두고 항작사를 최강의 전투력을 보유한 최고 사령부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강 신임 사령관은 이날 경기 이천시 육군 항작사 대연병장에서 취임식을 가진 뒤 “항공병과 창설 70주년인 2020년을 앞두고 항작사령관 겸 육군 항공병과장의 임무를 부여받게 돼 영광”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강 사령관은 “국가를 위해 헌신할 수 있게 된 데 감사한다”며 “초심을 잃지 않고 군내 여성 인력과 여군 후배들이 더 나은 방향으로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돕는 밀알이 되겠다”고 말했다.

강 사령관은 “1990년 임관할 때 임관 인원 35명 포함해서 여군장교가 간호 빼고 99명이었는데 지금은 1만명을 넘어섰다. 당시 부대에 가면 생활여건이 어려웠고 보직의 기회를 잘 주지 않았다”면서 “이젠 항공작전사령관까지 하게됐다. 훌륭한 여군 후배들이 많은데 본인의 역량을 발휘할 기회가 펼쳐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강 사령관은 “리더는 솔선수범이 제일 중요한 것 같다. 왜냐면 훈련 나가도 대대장,중대장,단장들은 여건이 상시 좋다.그런데 ‘저 사람도 똑같이 하는구나’고 느꼈을 때 부하들이 따라오는 것 같다. 지휘관이기 때문에 배려받지만 ‘배려는 더 많은 지휘 결심,명확한 판단을 위해 주는 것이다.저 사람들은 저런 대우를 받아야 한다’는 느낌이 들도록 해야 한다. ‘나는 지휘관이야.난 여군이니까 이런 대우 당연히 받아야 해’ 하면 부하들이 절대 따라오지 않는다”고 지휘관의 리더십에 대해 설명했다.

강 사령관은 또 “최초가 처음 문을 연다는 의미도 있지만, 처음이기에 경험을 전수해줄 수 있는 선배들이 없었다. 최초로 이뤄놓은 것이 여군이 할 수 있는 한계, 기준이 되는 경우가 있었다. 내가 특전사에서 권총 사격왕을 했다. 그다음부터 여군은 사격 못 한다는 편견이 없어졌다”면서 “특정한 어떤 것을 내가 못하면 ‘여군은 그걸 못해’라며 기회를 안 줬다.내가 못하는 것이 나의 한계로 끝나는 게 아니라 후배 여군의 제한,한계로 끝나지 않도록 극복하려고 노력했다” 강조했다.

강 사령관은 “항공부대의 가장 중요한 것은 적과만 싸우는 게 아니라 기상과 싸우고 장비와도 싸우므로 장비가 항상 안전해야 한다. 육군 항공은 평시 교육 훈련,전시 즉각 출동태세를 갖춰야 하는데 항공안전을 무시할 수 없다. 항공작전사령부는 항공기를 안전하게 탈 수 있도록 인적 요소,항공적 요소를 다 고려해서 편안히 관리해줘야 한다”며 “군대가 남자들 위주였는데 여군이 들어와서 승수효과를 발휘할 수 있어야 한다. 조직에 그 역할이 부족하지만 ‘최선을 다한다.그들이 있어서 조직이 활기차다’는 평을 듣는 그런 여군이 돼 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항작사는 최첨단 아파치헬기 등 육군 헬기 전력을 총괄하는 야전 부대다. 이번에 ‘최초 여성 항작사령관’ 기록을 세우게 된 강 사령관은 1990년 임관한 뒤 1993년 육군항공학교에 입교, 회전익(헬기) 조종사 95기를 1등으로 수료했다. 강 사령관은 UH-1H 최초 정조종사, 특전사 최초 여장교 강하조장, 특전사 대대 최초 여팀장, 최초 항공대대장, 최초 항공단장 등 여러 분야서 ‘최초’라는 타이틀을 보유하고 있다.

미혼인 강 사령관은 60항공단장과 11항공단장, 항작사 참모장, 항공학교장 등 요직도 두루 거친 항공 분야 전문가다.

글·사진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