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삼성SDI 배터리 셀 10년 더 쓴다

입력 : ㅣ 수정 : 2019-11-21 17: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조 8000억원 규모 공급 계약
에너지 저장 시스템(ESS) 신재생 에너지를 중고 전기차 배터리에 저장해 또 다른 에너지 공급원으로 활용하는 에너지 저장 시스템(ESS). BMW그룹코리아 제공

▲ 에너지 저장 시스템(ESS)
신재생 에너지를 중고 전기차 배터리에 저장해 또 다른 에너지 공급원으로 활용하는 에너지 저장 시스템(ESS). BMW그룹코리아 제공

BMW-삼성SDI 협력관계 지속

BMW와 삼성SDI가 20일 29억유로(약 3조 7762억원)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삼성SDI는 2021년부터 2031년까지 BMW에 배터리 셀을 공급하게 된다.

삼성SDI 측은 “5세대 배터리 셀이 BMW에 탑재되면 주행거리, 고속충전 등 핵심 성능이 더욱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BMW와 삼성SDI의 긴밀한 관계는 1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갔다. 양사는 2009년 8월 전기차 공동 개발 프로젝트로 처음 인연을 맺었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당시 최대 용량의 배터리 셀이 탑재된 BMW i3는 유럽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이에 BMW는 삼성SDI에 협력을 제안했고, 2014년 7월 양사는 배터리 셀 공급 확대와 차세대 소재 공동개발, 글로벌 사업 전개 등을 내용으로 하는 새로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후 BMW와 삼성SDI는 각종 모터쇼에서 새로운 전기차와 배터리를 함께 발표하며 협력관계를 이어 왔다.

삼성SDI 관계자는 “BMW는 2025년까지 전기차 모델 25종을 출시한다고 발표했다”면서 “BMW와의 협력은 과거 10년보다 앞으로의 10년이 더욱 빛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너지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삼성SDI는 올해 8월 누적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에서 점유율 3.5%로 6위에 올랐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