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로 차은우, 농구도 하고 책도 읽고… 팬미팅 일정 사이 소소한 일상

입력 : ㅣ 수정 : 2019-11-21 17: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스트로 공식 유튜브 채널 캡처

▲ 아스트로 공식 유튜브 채널 캡처

가수 겸 배우 차은우가 첫 단독 아시아 팬미팅 투어로 떠난 홍콩과 필리핀 마닐라에서의 일상을 공개했다.

차은우는 최근 자신이 속한 그룹 아스트로의 공식 유튜브 계정에 ‘은우 라이크 ‘저스트 원 10 미닛 소소한 기록’’이라는 제목의 영상 2개를 올렸다.

지난 17일 올린 첫 번째 영상에는 차은우가 비행기에 오르기 전 한 식당에서 ‘최애 메뉴’ 곰탕을 시켜 먹는 모습, 홍콩에서 스태프들과 농구를 하는 모습, 팬미팅 일정을 챙기는 모습, 잠자리에 들기 전 모습 등이 담겼다. 차은우는 농구 경기 뒤 땀에 젖은 모습으로 “어렸을 때는 잘했는데 지금은 잘 못한다”며 “초딩 때는 군포시 대표였다”는 과거를 공개하기도 했다.

아스트로 공식 유튜브 채널 캡처

▲ 아스트로 공식 유튜브 채널 캡처

이튿날 올린 두 번째 영상에서는 수영장이 있는 마닐라 숙소에서 한가로운 한때를 즐기는 차은우가 등장했다. 차은우는 “(오는 길에) 소랑 밭이랑 멍멍이들이랑 많았는데 힐링되는 느낌이었다”는 소감을 말했다. 성시경의 ‘잊혀지는 것들에 대하여’를 들으며 휴식을 취하는 모습도 보여줬다. 삼겹살을 구워먹고, 수영장에 발을 담그고 장난을 치다가 자기 전 김영하 작가의 ‘여행의 이유’를 읽기도 했다.

차은우는 최근 첫 단독 아시아 팬미팅 투어를 진행했다. 지난달 19일 홍콩, 20일 대만 타이베이, 23일 태국 방콕, 26일 필리핀 마닐라, 2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를 돌며 팬미팅을 성황리에 마쳤다.

한편 차은우가 속한 아스트로는 지난 20일 6번째 미니앨범 ‘블루 플레임’을 발표하고 활동에 돌입했다. 오는 22일 KBS2 ‘뮤직뱅크’ 출연에서 방송 첫 무대를 선보인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