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하코다테오오타니단기大, 중부대 방문

입력 : ㅣ 수정 : 2019-11-21 05: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년 전 부터 신뢰·믿음으로 문화·교육 교류 이어와”
한·일간 갈등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의 한 대학 학생 및 교직원들이 중부대를 방문해 뜻깊은 교류의 시간을 가졌다.

중부대는 21일 하코다테오오타니단기대학(函館大谷短期大?) 교직원 및 유아교육 전공 학생들이 최근 중부대 고양캠퍼스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방문기간 동안 ‘아띠제(친한친구, 오래된 친구)’를 주제로 다양한 문화 및 학술 교류행사를 가졌다. 두 대학은 2017년 자매·우호 협정이후 매년 교류의 시간을 갖고 있다. 이번 방문기간 동안 학생들은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양 대학 유아전공 학생들의 전통전래동화구연 발표, 전통의상 착용, 전통놀이 등 서로의 문화를 이해하고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보육교육 및 시설 관련 학술발표 행사도 열었다.

중부대 평생교육원 신현정 부원장은 “신뢰·믿음을 바탕으로 굳건한 협력관계와 활발한 인적교류가 계속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으며, 하코다테오오타니단기대학 노리시게 학장은 “교류한지 3년에 불과하지만 두 대학 학생들 사이에 상당한 신뢰가 쌓아졌다”고 화답했다.

하코다테오오타니단기대학은 홋카이도 남부 하코다테시에 있는 사립대학으로, 1963년 설립됐으며 3개 학부 10개 학과로 구성됐다. 아동교육학과는 하코다테시에서 가장 우수한 교육기관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