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오 범죄에 선처 호소한 소말리아 출신 美 의원

입력 : ㅣ 수정 : 2019-11-20 11: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신 위협한 흉악범에 “응징 아닌 동정 보여야”
일한 오마-AP 연합뉴스

▲ 일한 오마-AP 연합뉴스

“증오에 대한 해결책이 더 큰 증오가 될 수는 없습니다.”

미국 민주당 진보 성향 유색 여성의원 4인방 가운데 한명인 일한 오마 하원의원이 자신을 증오발언으로 위협한 혐의로 기소된 남성에 대해 선처를 호소했다고 가디언 등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페트릭 카를리네오라는 이름의 50대 남성은 지난 3월 오마의 의원사무실에 전화해 “왜 오마를 위해 일하느냐. 그는 테러리스트다. 옛날이었다면 그의 두개골에는 총알이 박혀 있었을 것”이라고 위협한 혐의 등으로 최근 유죄가 인정됐다. 이 남성은 1998년에도 다른 범죄로 유죄를 받은 흉악범이었고, 그의 자택에서는 다수의 총기와 수백발의 탄약이 발견되기도 했다.

오마 의원은 이번 사건을 담당한 프랭크 게라시 판사에게 보낸 A4 2장 분량의 서신에서 증오 범죄의 심각성을 강조하면서도 “전쟁터에서 탈출한 사람으로서 정치적 폭력이 인간을 얼마나 불안정하게 할 수 있는지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소말리아 난민 출신으로 “미국이 싫으면 너희 나라로 가라”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인종차별성 발언의 표적이 된 당사자이기도 하다.

오마 의원은 이어 “폭력을 저지른 사람들은 (사회적) 소외와 방심의 희생자가 되기도 했다”면서 “응징이 아닌 동정심이 이들을 회복시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호소했다. 그는 또 “정치적 응징을 가하는 우리는 과연 어떤 사람들이냐”고 반문한 뒤 “증오에 대한 답이 또 다른 증오가 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사람은 증오를 배워야 한다. 그리고 그들이 증오를 배울 수 있다면 사랑도 배울 수 있다’는 넬슨 만델라의 발언을 인용하기도 했다.
일한 오마-AP 연합뉴스

▲ 일한 오마-AP 연합뉴스

최고 10년형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는 이번 사건에 대해 오마 의원은 사회통합을 위한 사회봉사 명령 등이 더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선처를 호소하기도 했다.

오마 의원의 이번 발언은 최근 미국 내 인종차별 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나와 주목된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유세장에서 미국에서 태어나지 않은 그를 언급하며 “오마는 알카에다에 대해 생각할 때 떳떳할 수 있느냐. 그는 미국을 무너뜨리려고 하는 극단주의자”라고 공격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으로 논란이 확산된 가운데 민주당에서는 오마 의원의 신변 문제에 대한 우려가 제기돼 왔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