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전태일 50주기’ 준비위원회 출범

입력 : ㅣ 수정 : 2019-11-20 02: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화시장 전태일다리서 출범식 열려
내년 전태일 열사 50주기를 앞두고 19일 서울 종로구 종로5가 평화시장 앞 전태일다리에서 열린 ‘2020 전태일 50주기 준비위원회’ 출범식에서 참석자들이 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내년 전태일 열사 50주기를 앞두고 19일 서울 종로구 종로5가 평화시장 앞 전태일다리에서 열린 ‘2020 전태일 50주기 준비위원회’ 출범식에서 참석자들이 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내년으로 다가온 전태일 열사 50주기를 준비하는 준비위원회가 출범했다.

전태일재단은 19일 서울 종로구 종로5가 평화시장 앞 ‘전태일다리’에서 ‘2020 전태일 50주기 준비위원회’(준비위) 출범식을 열었다.

이수호 전태일재단 이사장은 “50여년 전 전태일 동지가 마음 아파했던 어린 여공들은 비정규직과 특수고용 노동자, 경력단절 여성 등 다른 이름으로 여전히 우리 사회에 남아 있다”며 “‘우리는 기계가 아니다’, ‘근로기준법을 지켜라’라는 전태일 동지의 외침을 우리는 아직도 외치고 있다”고 말했다.

준비위는 전태일 열사 50주기를 맞아 근로기준법 준수, 영세사업장 노동자의 4대 보험 가입 현실화 대중 행동·캠페인, 극장판 애니메이션 ‘태일이’(가제) 제작·관람 운동, 전태일정신 연구 및 출판, 전태일거리 조성 등 사회운동 및 문화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한석호 재단 기획실장은 “전태일 열사 50주기에 사회 곳곳에서 부르게 될 전태일을 통해 전태일이 손잡았던 노동자들의 문제를 다시 끄집어내려고 한다”고 전했다.

이날 준비위에는 전태일재단과 민주노총, 한국노총,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등 66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했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2019-11-20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