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사무처 당직자 14명 탈당계…바른미래 사실상 분당 돌입

입력 : ㅣ 수정 : 2019-11-20 02: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당지도부 일주일간 희망퇴직 신청받아…바른정당 13명·국민의당 1명 퇴직 처리
의총서 발언하는 오신환 오신환(오른쪽 두 번째)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주선, 이동섭, 오 원내대표, 이혜훈 의원.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의총서 발언하는 오신환
오신환(오른쪽 두 번째)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주선, 이동섭, 오 원내대표, 이혜훈 의원.
연합뉴스

상당수 퇴직자 ‘변혁’ 창당에 참여할 듯
김관영 “오신환 원내대표직 내려놓아야”


한 지붕 두 가족 체제를 이어 가고 있는 바른미래당이 19일 사무처 당직자 10여명의 희망퇴직을 받아들이며 사실상 분당 수순에 돌입했다.

바른미래당 관계자는 19일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지난 13일부터 오늘까지 일주일간 당직자들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았고 이 중 14명이 신청을 했다”며 “상황에 따라 한두 명 정도 신청자가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퇴직 신청자에게 통상임금 2개월분을 지급할 예정이다. 현재 퇴직 처리가 완료된 14명 중 13명은 바른정당 출신, 1명은 국민의당 출신인 것으로 알려졌다. 희망퇴직 전 기준 바른미래당 당직자 수는 약 70명이다.

이번 조치는 최근 손학규 대표를 중심으로 한 당권파와 유승민 의원이 이끄는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자 당 지도부가 내놓은 ‘합의이혼’ 카드로 풀이된다. 변혁은 이미 독자적인 길을 걸으며 12월 창당을 목표로 신당추진기획단을 출범시킨 상태다. 이에 손 대표 등 당권파는 “이 정도 상황이면 희망퇴직을 받아 당을 최대한 빨리 재정비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논의를 해 왔고 지난주 희망퇴직을 공지했다.

임재훈 사무총장은 “나도 당직자 출신으로 이런 상황을 맞게 돼 가슴이 아프다”며 “손 대표가 어제(18일) 당직자들을 만나 막판 설득을 했지만 정치적 입장에 따른 한계가 있었다”고 밝혔다.

퇴직자 중 일부는 변혁의 신당 창당 작업에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 한 퇴직자는 “변혁 합류 여부는 생업과 직결된 문제라서 선택을 강요할 수는 없지만 변혁이 신당을 창당하면 상당수 퇴직 당직자가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관영 최고위원은 이날 라디오에서 변혁 대표를 맡고 있는 오신환 원내대표를 향해 “오 원내대표가 바른미래당 그리고 교섭단체의 원내대표를 하면서 지금 신당(변혁)의 대표도 맡고 있다”며 “이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만약 새로운 정당을 창당하기 위해서라면 원내대표직을 내려놓고 당적을 정리한 뒤 독자적인 길을 가는 데 앞장서라”고 말했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2019-11-20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