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산업, 회전구간에서도 설치가능한 회전형 차선분리대 출시

입력 : ㅣ 수정 : 2019-11-19 11: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도산업이 회전형 차선분리대 신제품을 출시했다.

지금까지 차선분리대는 직선구간에만 대부분 적용돼 곡선 구간에서 발생하는 사고에 대해서는 방지가 어려운 상황이었다. 이로인해 무단횡단으로 인한 교통사고가 이어지고 있었다.

실제로 2017년 서울지역에 무단횡단 사고로 인해 사망한 사람은 75명이었으며, 2018년 사망한 사람은 55명이었다.
정도산업이 새롭게 선보인 회전형 차선분리대는 회전이 가능한 구조의 제품으로 곡선구간에서도 설치가 용이하다. 지주, 횡대, 단부에 고휘도 반사지를 부착해 뛰어난 시인성을 자랑하며, 차량이 밟아도 손상이 가지 않도록 연성을 가지고 있다. 유지보수가 간편하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정도산업은 조달청 나라장터 종합쇼핑몰 등록되어 있어 수요기관의 대규모 구매가 수월하다는 것도 특징이다.

정도산업 관계자는 “위험지역인 곡선구간에도 차번분리대를 설치함으로써 더욱 안전한 도로문화가 만들기 위해 기획했다”면서 ”곡선구간에도 설치가 가능한 무단횡단금지휀스(회전형)으로 국토교통부의 무단횡단금지시설의 규격에 대한 지침에 따른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정도산업의 신제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