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C “베트남 정부, ‘컨테이너 유족’에게 시신 송환비용 대출 받아 갚아라”

입력 : ㅣ 수정 : 2019-11-19 06: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냉동 컨테이너 희생자의 친인척과 이웃들이 베트남 불교 사원을 찾아 희생된 이의 영면을 기원하는 기도를 올리고 있다. AFP 자료사진

▲ 영국 냉동 컨테이너 희생자의 친인척과 이웃들이 베트남 불교 사원을 찾아 희생된 이의 영면을 기원하는 기도를 올리고 있다.
AFP 자료사진

베트남 정부가 지난달 영국 에식스주의 냉동 컨테이너 안에서 희생된 이들의 유가족에게 시신 송환 비용을 지급하라고 요구하고 돈이 없으면 정부 대출을 알선하겠다고 제안했다고 영국 BBC가 18일(이하 현지시간) 전했다.

일부 친척들은 정부 당국자가 자신들에게 접근해 동의 서류를 내밀었다고 방송에 털어놓았다며 사진까지 제공했다. 이들 당국자는 유족들이 송환 비용을 지급하든지 아니면 정부 대출을 이용하든지 두 가지 선택 방안 중 하나를 택하라고 하더라는 것이다. 동의 서류에는 ‘난 우리 가족을 대신해 당국이 영국으로부터 희생자들을 송환하기 위해 미리 지급한 모든 비용을 갚겠다고 약속한다’고 밝혔다.

시신을 직접 인도받고 싶은 유족은 할인된 가격 6600만 동(약 331만원)에, 화장 재로 인도 받길 원하는 유족은 4400만 동(약 221만원)을 내도록 했다. 그런데 이들 희생된 이들은 영국으로 밀입국하기 위해 4만 파운드(약 6040만원)까지 이르는 거액의 대출을 받은 상태라고 방송은 전했다.

BBC는 영국 주재 베트남 대사관에 어찌된 일인지 문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에식스주 그레이스에서 베트남 국적 39명(남자 31명, 여자 8명)의 10~40대 이민 희망자들이 주검으로 발견돼 두 명의 운전자가 살인 혐의로 기소됐고, 여러 남성이 관련 혐의로 체포됐다. 영국 경찰은 열흘 뒤에야 희생자 모두의 신원을 확인해 공개했지만 아직까지 시신들은 본국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잉글랜드와 웨일스 검시의들은 외국이나 영국 내 다른 지역으로 시신을 반출하기 전에는 반드시 미리 허가를 받게 돼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형제가 희생된 팜 응곡 투안은 BBC에 “이미 우리는 담보를 잡고 큰 돈을 빌렸다. 우리가 더 이상 돈을 빌릴 담보 여력을 갖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두 희생자의 사촌인 티엔 팜은 페이스북에 생중계된 동영상을 통해 “지금 가장 큰 이슈는 돈이란 말을 들었다. 우리는 그들을 영국에 보내기 위해 많은 돈을 빌려야 했는데 이번엔 그들을 고향에 데려오기 위해 큰 돈을 빌어야 할지 모른다”고 털어놓았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