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대 오랜만에 평화시위…“우리의 상대는 주민 아닌 정부”

입력 : ㅣ 수정 : 2019-11-15 22: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출근길 불편, 사망자 발생으로 시민 반발 커지자 반발 우려한 듯
지난 14일 홍콩 시위 참가자가 홍콩과기대에서 경찰 진입에 대비해 벽돌 등을 모으고 있다. 홍콩 AP 연합뉴스

▲ 지난 14일 홍콩 시위 참가자가 홍콩과기대에서 경찰 진입에 대비해 벽돌 등을 모으고 있다.
홍콩 AP 연합뉴스

홍콩 시위대가 대중교통 방해 운동을 닷새째 이어갔다. 하지만 지난날과 달리 일부 도로 봉쇄를 풀고 평화 시위를 전개하는 등 모처럼 ‘유화 제스처’를 보였다.

15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명보 등에 따르면 시위대는 이날도 ‘여명(아침) 행동’으로 불리는 대중교통 방해 시위를 벌여 상당수 지하철 노선과 버스 노선 운행이 중단됐디. 다만 출근길 사정은 다소 나아졌다는 평가가 나왔다.

시민들의 출근길 불편이 장기화하면서 비판 여론이 커지고 시위대가 던진 것으로 추정되는 벽돌에 70세 노인이 머리를 맞고 숨지자 ‘속도 조절’을 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도 시위대의 대중교통 방해 시위로 상당수 지하철 노선과 버스 노선 운행이 중단됐다. 시위대가 카오룽퉁 지하철역 인근 선로에 화염병을 던지면서 동부 구간 노선 운행이 중단됐고 시위대가 도로 위에 설치한 바리케이드 등으로 인해 수백 편의 버스 편도 운행을 멈췄다.

하지만 시위대의 대중교통 방해 운동으로 최근 수일간 ‘교통대란’이 이어졌던 것에 비해 이날 출근길 사정은 다소 나아졌다는 평이다.

홍콩 중문대를 점거하고 경찰과 격렬한 충돌을 빚었던 학생 시위대는 보도블록과 바리케이드 등으로 봉쇄했던 중문대 인근 톨로 고속도로의 양방향 차선 가운데 1개씩을 개방한다고 밝혔다. 시위대는 기자회견에서 “톨로 고속도로 봉쇄는 지난 수일간 지역 주민들 특히 노인들에게 큰 불편을 초래했다”며 “우리의 상대는 정부이지 주민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밝혔다.

시위가 격화하면서 사망·중상자가 속출하고 있어 경찰과 시위대 모두 폭력을 자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 13일 성수이 지역에서 발생한 시위대와 주민 간 충돌 과정에서 시위대가 던진 것으로 보이는 벽돌에 머리를 다친 70세 환경미화원 노인은 끝내 회복하지 못하고 전날 밤 사망했다.

경찰은 “마스크를 쓰고 검은색 옷을 입은 사람에 의해 ‘악의적으로’ 살해됐다”면서 이를 살인 사건으로 다루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용의자의 신원은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이날 점심시간 홍콩 금융 중심가인 센트럴에서는 직장인 수백명이 모여 ‘런치 위드 유(함께 점심 먹어요) 시위’로 불리는 대낮 도심 시위를 벌였다.

전날까지 이 점심 시위는 센트럴을 중심으로 전개됐으나 나흘째인 이날은 타이쿠, 코즈웨이베이, 웡축항 등에서 동시에 전개됐다.

이들 시위 현장에는 각각 수백 명의 직장인이 모여 오른손을 들고 손가락을 쫙 펴 보이면서 “5대 요구, 하나도 빼놓을 수 없다” 등 구호를 외쳤다. 센트럴 시위에서는 검은색 의상과 마스크 등으로 구별되는 과격 시위대의 수가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 또 홍콩 시위대가 즐겨 사용하는 소셜미디어에는 이날을 ‘휴식의 날’로 정하고 과격 시위를 삼가자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