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구충제 ‘펜벤다졸’ 복용하던 암환자 유튜버 ‘안핑거’ 사망

입력 : ㅣ 수정 : 2019-11-15 17: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핑거 딸 “사인은 뇌경색에 따른 폐 손상”
“혈관약 복용 중단·음식 조절 안 한 탓”
개 구충제 ‘펜벤다졸’ 복용하던 암환자 유튜버 ‘안핑거’ 사망 안핑거 유튜브 화면

▲ 개 구충제 ‘펜벤다졸’ 복용하던 암환자 유튜버 ‘안핑거’ 사망
안핑거 유튜브 화면

개 등 동물에게 쓰이는 구충제 ‘펜벤다졸’로 자가치료를 하던 암환자 유튜버 ‘안핑거’가 숨을 거뒀다.

안핑거의 딸은 지난 14일 안핑거가 동영상을 올리던 유튜브 계정에 그의 사망 소식을 알렸다.

안핑거의 딸은 “부친께서 13일 수요일 오후 2시 27분 사망하셨다”며 “원인은 암이 아닌 뇌경색과 그로 인한 음식물 섭취 장애”라고 밝혔다.

음식물이 폐로 들어가면서 호흡이 부진해져 폐가 손상된 것이 가장 큰 사인이라는 설명이었다. 펜벤다졸 복용이 사인이라는 언급은 하지 않았다.

안핑거의 딸은 “아버지는 6년 전 심근경색으로 혈관약을 계속 복용했지만 최근 몇달 간 녹즙과 비타민으로 개선이 되어 (혈관약) 복용을 중단하셨다”며 “혈관을 생각하지 않고 음식 조절을 하지 않은 채 암 치료에만 전념한 것이 화근이라고 생각한다”고 적었다.
암환자 유튜버 안핑거가 유튜브에 올린 동영상

▲ 암환자 유튜버 안핑거가 유튜브에 올린 동영상

그는 이어 “아버지는 환우들에게 경과를 공유하고 소통하고 응원의 댓글을 읽으며 힘을 내곤 했다”며 “그동안 많은 응원과 격려를 보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직장암 4기 판정을 받고 병과 싸웠던 안핑거는 지난 6월부터 식이요법, 비타민C 고용량 복용에 이어 개 구충제 펜벤다졸 복용 등 스스로 몸을 치료하는 과정을 영상으로 공개했다.

구독자가 2만 7300명, 총 조회수가 176만회 이상으로 암 환자들 사이에서 영향력이 큰 유튜버로 꼽혔다.

특히 한달 전부터는 개 구충제 펜벤다졸을 복용하면서 경과를 공유해 주목을 받았다.

정부는 펜벤다졸의 인체 섭취 위험성을 경고하면서 암 치료제로 복용하지 말 것을 권고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28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펜벤다졸의 항암효과는 사람이 아닌 세포와 동물을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로 밝혀진 것이며 인체에 사용될 경우 안전성과 효과를 보장할 수 없다”며 복용 자제를 권고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