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 “홍콩 지방선거 일정대로”… 中 “시위 끝나야 선거할 것”

입력 : ㅣ 수정 : 2019-11-14 02: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4일 구의회 선거 앞두고 연기설 확산…야권 “판세 불리해지자 사태 악화시켜”
불 화살 쏘는 시위대… 정부, 교도소 폭동 대응팀 투입 홍콩과기대 대학생 차우즈록의 죽음으로 홍콩 시위가 격화된 13일 새벽 홍콩 중문대 캠퍼스에서 한 시위자가 진압 경찰과 대치하는 과정에서 불화살을 쏘고 있다. 홍콩 정부는 ‘교도소 폭동 대응팀’을 투입하고 강경파 인사를 경찰청장에 임명하는 등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홍콩 EPA 연합뉴스

▲ 불 화살 쏘는 시위대… 정부, 교도소 폭동 대응팀 투입
홍콩과기대 대학생 차우즈록의 죽음으로 홍콩 시위가 격화된 13일 새벽 홍콩 중문대 캠퍼스에서 한 시위자가 진압 경찰과 대치하는 과정에서 불화살을 쏘고 있다. 홍콩 정부는 ‘교도소 폭동 대응팀’을 투입하고 강경파 인사를 경찰청장에 임명하는 등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홍콩 EPA 연합뉴스

24주째로 접어든 홍콩 시위에서 대학생이 추락사하는 등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격화하자 열흘가량 남은 홍콩 지방선거 연기설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반중 여론 탓에 친중파 세력의 고전이 예상됨에 따라 홍콩 정부가 치안 불안 등을 명분 삼아 선거 연기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13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홍콩 행정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은 전날 정기 미디어 연설에서 “시위자들이 도시 전체를 마비시키고 있다”면서 “그럼에도 오는 24일 치러질 홍콩 특별행정구 구의회 선거를 안전하고 공정하며 질서 있게 관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홍콩에서는 선거가 연기될 것이라는 소문이 무성하다. 과거 구의원 선거에서는 유권자들의 정치적 무관심 등으로 투표율이 30~40% 선에 그쳐 친중파가 어렵지 않게 승리했다. 하지만 ‘범죄인인도법안’(송환법) 반대로 촉발된 시위가 이어지는 도중 치러지는 이번 선거에서는 범민주 진영의 약진이 예상된다. 이 때문에 야권은 “선거 판세가 여당에 불리해지자 홍콩 정부가 사태를 의도적으로 악화시켜 선거를 연기하거나 취소하려고 한다”는 음모론을 주장해 왔다. 람 장관의 발언은 이런 의혹을 일축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홍콩을 관리하는 중국 정부의 입장은 다소 다른 듯하다. 인민일보는 홍콩 경찰의 실탄 발사를 두둔하면서 “경찰이 과감하게 폭동을 종식해야 안정을 찾고 공정한 선거를 하며 홍콩이 새 출발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시위가 마무리돼야 선거를 치를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돼 구의원 선거 연기를 시사한 것으로 볼 수도 있다. 이런 가운데 홍콩 문제를 총괄하는 한정 중국 정치국 상무위원 겸 부총리가 지난 9~11일 홍콩과 가까운 하이난을 시찰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중국 측의 개입 가능성도 여전히 제기된다.

한편 미국 공화당 짐 리시 상원 외교위원장은 12일(현지시간) 한 토론회에서 홍콩 민주화 시위대를 지지하는 법안이 통과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그는 “홍콩 민주화 시위를 지지하고 중국 정부의 시위 탄압을 저지하기 위해 마련한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을 강력히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미 상원의 법안 심의 중단을 요구하며 “미국이 잘못된 방법을 이어 간다면 중국은 온 힘을 다해 반격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9-11-14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