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처분 돼지 침출수 유출 파문에 파주 금파취수장 취수 중단

입력 : ㅣ 수정 : 2019-11-12 19: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연천군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을 막기 위해 살처분한 돼지의 관리를 소홀히 해 임진강 지류 하천이 오염되자, 하류에 위치한 파주시가 12일 오전 10시 부터 임진강 금파취수장의 취수를 중단했다.

파주시는 지난 10일 연천군 마거천 인근 군부대 땅에 매몰하기 위해 임시로 보관중이던 돼지 폐사체에서 발생한 핏물 등의 침출수 일부가 오는 13일 파주 금파취수장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파주 북부지역에 공급되는 상수원을 팔당 광역 상수도로 대체해 공급하기로 했다.

그러나 파주시는 연천에서 침출수가 임진강에 유입된 증거는 없으며 주민들 불안해소 차원에 취수를 중단한 것이라고 밝혔다. 파주시 관계자는 “연천군 매몰지역 침출수 유출로 파주시 상수원의 오염을 걱정하시는 분들이 많다”며 “금파취수장의 취수를 중단하고 팔당 광역 상수도로 대체 공급하고 있으나 파주시의 수돗물은 안심하고 드셔도 된다”고 말했다.

앞서 연천군은 지난 10∼11일 돼지 살처분을 진행하면서 매몰 처리에 쓸 플라스틱 재질의 용기 제작이 늦어지자 4만 7000여 마리 의 돼지 사체를 중면 마거리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 안에 있는 군부대 내 매몰지에 트럭에 실은 채 쌓아뒀다. 10일 많은 비가 내리면서 돼지 사체에서 핏물이 빗물과 함께 새어 나와 인근 하천을 붉게 물들이는 등 침출수 유출 사고가 발생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