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동 집회 집중 조명한 MBC…“20~49세 중심 시청률 상승”

입력 : ㅣ 수정 : 2019-11-12 18: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뉴스데스크 화면

▲ MBC 뉴스데스크 화면

MBC는 12일 간판 뉴스 뉴스데스크가 광고주 지표인 20~49세 시청자 위주로 시청률이 상승하는 등 호응을 얻고 있다고 자평했다.

MBC에 따르면 ‘뉴스데스크’의 이달 첫째 주(4~10일) 시청률은 큰 폭으로 상승했다고 밝혔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기준 ‘뉴스데스크’의 지난주 주말 20~49세 시청률이 2.2%로 전체 방송사 메인뉴스 중 1위를 차지했다.

평일 가구 시청률은 5.2%로 올해 들어 가장 높은 평일 주간 시청률을 기록했다고 MBC는 강조했다.

특히 전날에는 가구 시청률이 6.6%로 올해 자체 최고 시청률을 내기도 했다.

MBC에 따르면 ‘뉴스데스크’는 지난달부터 평균 가구 시청률이 상승세로 돌아섰다. 10월 평균 가구 시청률은 4.7%로 전달(3.9%) 대비 오르며 타사 메인뉴스들과 격차를 좁혔다.

‘뉴스데스크’는 한동안 2~3%대(가구 평균) 시청률에서 고전을 면치 못했으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이슈 국면에서 조금씩 상승세를 기록했다. 조 전 장관 지지자들의 서초동 집회를 드론으로 촬영하는 등 집중 조명한 덕을 봤다는 분석이 나온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