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패스트트랙 통과 때 총사퇴? 정기국회 끝나면 할 일도 없으면서”

입력 : ㅣ 수정 : 2019-11-12 17: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진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4일 오후 경남 창녕군 창녕함안보 길곡 주차장에서 열린 ‘창녕함안보, 합천창녕보 해체저지 범국민투쟁대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는 모습. 2019.8.14 연합뉴스

▲ 사진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4일 오후 경남 창녕군 창녕함안보 길곡 주차장에서 열린 ‘창녕함안보, 합천창녕보 해체저지 범국민투쟁대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는 모습. 2019.8.14 연합뉴스

“어이 없는 웰빙 투쟁…오히려 잘됐다고 할 것”
“국회의장에 법안 부의 않는다는 약속 받아내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패스트트랙을 막는 방편으로 정기국회 후 야당이 국회의원 총사퇴를 논의한다고 한다”면서 “참 어이없는 웰빙 투쟁”이라고 비판했다.

이는 12일 한국당 재선 의원들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의원직을 총사퇴하는 것을 당론으로 채택하자”고 당 지도부에 제안한 것을 겨냥한 발언으로 보인다.

홍준표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렇게 지적하며 “정기국회가 끝나면 총선까지 국회의원들이 할 일이 무엇이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당장 문희상 국회의장을 상대로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법안들이) 합의되지 않으면 본회의에 부의하지 않는다는 약속을 받아내기 위해 즉시 국회의원 총사퇴하면서 정기국회를 거부하고, 그래도 안 되면 총선 거부 투쟁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홍 전 대표는 “정기국회 예산·법안을 다 넘겨주고 내년 총선까지 할 일도 없는 국회의원들이 그때 가서 사퇴한다고 해서 문재인 정권이 들어줄 것 같은가”라며 “오히려 잘됐다고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러니 ‘웰빙 야당’이라는 비난을 받는 것”이라면서 “이미지로 정치하는 사람들의 한계가 바로 그런 것”이라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