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V 감염증’ 증가… 정부 “산후조리원·신생아실 집단감염 주의”

입력 : ㅣ 수정 : 2019-11-11 11: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4주간 입원환자 증가 추세… 겨울철에 더 기승
환자 95% ‘6세 이하 영유아’
폐렴을 유발할 수 있는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 감염증이 증가하는 시기에 접어든 만큼 산후조리원, 신생아실, 영유아보육시설 등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 조치를 강화해달라고 11일 질병관리본부가 당부했다.

전국 200개 의료기관 입원환자에 대한 급성호흡기감염증 표본감시 결과, RSV 감염증 입원환자 신고 건수는 41주(10월 6∼12일) 125건에서 44주(10월 27일∼11월 2일) 278건으로 최근 4주간 지속해서 증가했다. RSV는 겨울철에 더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최근 4주간 신고 사례의 연령별 분포를 보면 1∼6세가 60.9%, 1세 미만 33.9%로 전체 신고 건수의 94.7%가 6세 이하의 영유아였다.

RSV 감염증은 급성호흡기감염증으로 인두염 등 주로 상기도감염으로 나타나지만, 영유아나 면역저하자, 고령자에서는 모세기관지염이나 폐렴 등 하기도감염을 일으킬 수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해마다 10월부터 다음 해 3월까지 주로 발생하고 있다. 감염된 사람과의 접촉이나 호흡기 비말을 통해 쉽게 전파된다.

특히 산후조리원이나 영유아보육시설 등에서는 겨울철 RSV 감염증 전파 예방을 위해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산후조리원, 신생아실에서는 신생아 접촉 전·후 손씻기, 호흡기 증상이 있는 직원이나 방문객 출입 제한 등 감염관리 원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면서 “호흡기 증상이 있는 신생아는 격리조치 및 필요한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해달라”고 말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