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점은 줄어드는데 은행 임직원 증가 왜

입력 : ㅣ 수정 : 2019-11-11 02: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1만 9000여명… 1년 전보다 8% 늘어
통계 기준 바뀌면서 비정규직도 포함
특수은행, 일자리 정책 맞춰 고용 확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은행 지점 축소와 베이비붐 세대 퇴직 증가에도 은행 임직원이 1년 전보다 8%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엔 은행 임직원 통계에 반영되지 않았던 비정규직 등이 포함된 결과로 풀이된다.

10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2분기 기준 은행 임직원은 11만 9171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2분기 11만 336명에 비해 8.0% 늘었다. 반면 같은 기간 은행 지점은 6960곳에서 6931곳으로 줄었다.

은행 임직원 수는 지난해 4분기를 기점으로 급격하게 증가했다. 지난해 3분기까지 11만 346명이었던 은행 임직원은 4분기 11만 9446명으로 8.2% 뛰었다. 이는 지난해 4분기부터 통계 작성 기준이 바뀌면서 은행이 직접 고용한 비정규직이 통계에 포함됐기 때문이다.

한은 경제통계시스템에 게재되는 은행 임직원 수는 각 은행이 업무보고서에 적은 수치를 금융감독원이 합산해 작성된다. 지난해 3분기까지는 ‘총임직원’과 ‘직원 외 인원’(촉탁 및 계약직)으로 구분됐던 항목이 지난해 4분기부터 ‘총임직원’과 ’용역·파견직원’으로 바뀌었다. 그러면서 은행이 직접 고용한 비정규직이 총임직원에 포함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은행이 직접 고용한 비정규직이 통계 작성 요령상 총임직원에 포함되면서 그동안 은행이 인위적으로 판단해서 제출하던 부분이 명시적으로 변경된 것”이라고 말했다. 은행이 채용한 비정규직은 전문 계약직이나 기술·시설관리직 등이다. 청원경찰, 콜센터 등 용역·파견직은 통계 작성 기준이 바뀌어도 은행 임직원 수에 포함되지 않는다.

은행별로 나눠 보면 일반은행보다 특수은행의 증가세가 눈에 띈다. 중소기업·산업·수출입·농협은행 등 특수은행 임직원은 지난 2분기 기준 3만 6905명으로 1년 전(3만 2581명)보다 13.3% 늘었다. 같은 기간 일반은행은 7만 7755명에서 8만 2266명으로 5.8% 증가했다. 특수은행 관계자는 “명예퇴직 등으로 회사를 떠나는 직원이 늘어나고 있지만 무기계약직, 별정직 등이 임직원 수에 포함된 영향”이라고 말했다. 일부 특수은행은 정부의 일자리 확대 기조에 맞춰 채용을 늘리기도 했다. 기업은행은 지난해 상반기 170명을, 올 상반기 220명을 뽑았다.금융위원회는 오는 17일 은행권 일자리 창출 효과 측정 결과를 발표한다. 지난해를 기준으로 은행권의 직간접 고용 효과와 향후 일자리 환경 변화에 대한 대응 방안 등을 담고 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9-11-11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