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16만명 휴대폰에 밸런타인 데이에 보낸 문자, 죽은 친구 것도

입력 : ㅣ 수정 : 2019-11-09 02: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휴대폰 사용자들이 지난 6일(이하 현지시간) 밤에 상당히 혼란스러운 문자메시지를 받았다. 밸런타인 데이에 보낸 것이 8개월이나 늦게 배달된 것이다.

그런데 문자메시지에는 분명히 6일 전송된 것으로 돼 있었다. 애플과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쓰는 휴대전화 모두에 마찬가지 일이 벌어졌다고 영국 BBC가 8일 전했다. 미국의 대형 통신업체들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니버스(Syniverse)의 “내부 정비 사이클”에 오류가 발생한 것이 원인으로 지목됐다.

이에 따라 T-모바일, AT&T, 스프린트와 버라이즌 고객들은 트위터에다 앞다퉈 이런 황당한 실수가 빚어진 데 대한 좌절감을 털어놓았다. 헤어진 이성 친구에게 문자가 발송됐다거나 이미 세상을 떠난 친척이나 친척으로부터 메시지를 받았다는 이들이 불평을 터뜨렸다. 한 트위터리언은 “방금 친한 친구로부터 문자를 받았는데 오직 하나의 문제는 그녀가 지난 2월 죽었다는 것”이라고 어이없어 했다.

다른 이는 “새벽 3시쯤 ‘사랑하고 응원한다’는 아버지의 문자를 받았는데 그는 문자를 보내긴 커녕 작성했다는 사실도 기억하지 못하더라”고 황당해 했다. 어떤 이용자는 2년 전 받았어야 할 문자를 이제 받았다고 분통을 터뜨리기도 했다.

시니버스는 성명을 통해 정확히 16만 8149명의 고객이 이런 황당한 일로 피해를 겪었다며 이제 문제를 해결했다고 주장했다. 윌리엄 헐리 대변인은 “내부 절차를 살펴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점검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