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화성연쇄살인 8·10차 유류품서 DNA 미검출”

입력 : ㅣ 수정 : 2019-10-24 1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리핑장 향하는 반기수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장 24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반기수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장이 수사상황 브리핑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19.10.2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브리핑장 향하는 반기수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장
24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반기수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장이 수사상황 브리핑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19.10.24 연합뉴스

경찰은 ‘화성연쇄살인사건’ 당시 8·10차 사건에서 발견된 피해자 유류품에서 아무런 DNA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기남부경찰청 반기수 수사본부장(2부장)은 24일 오전 경기남부청에서 가진 5차 브리핑에서 “최근 국립과학수사연구원부터 구두로 이춘재(56)뿐만 아니라 어떤 특정인물이라고 할만한 DNA가 검출이 안됐다는 소견을 받았다”고 밝혔다.

반기수 수사본부장은 “수사본부는 진실규명과 함께 당시 경찰의 수사과정에 대해 한점 의혹없이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8차 사건은 1988년 9월16일 화성시 태안읍 진안리에서 박모양(13)이 자신의 집에서 성폭행을 당한 뒤 목이 졸려 숨진 사건이며, 10차 사건은 1991년 4월3일 화성시 동탄면 반송리에서 권모씨(69)가 야산에서 성폭행을 당한 뒤 숨진 사건이다.

화성사건의 총 10차 사건 가운데 이춘재의 DNA와 일치하는 사건은 3·4·5·7·9차, 증거물이 없는 사건은 1·6차, 미검출은 8·10차로 확인됐다. 현재 2차 사건은 국과수에 감정의뢰 중이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