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리설주, 금강산 현지지도 동행…125일 만에 공개 행보

입력 : ㅣ 수정 : 2019-10-23 10: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은, 금강산관광 현지지도…“南에 의존한 선임자들 매우 잘못”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현지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넉달 가까이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리설주 여사와 걷고 있다. 2019.10.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은, 금강산관광 현지지도…“南에 의존한 선임자들 매우 잘못”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현지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넉달 가까이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리설주 여사와 걷고 있다. 2019.10.23 연합뉴스

북한 리설주 여사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금강산 일대 관광시설 현지 지도에 동행한 것으로 23일 확인됐다.

리 여사가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 6월 20∼21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내외의 방북 이후 125일 만이다.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김 위원장의 금강산관광지구 현지 지도 소식을 전하며 발행한 사진 속에서는 리 여사가 김 위원장과 함께 걷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검은 바지와 남색 트렌치코트 차림의 리 여사는 밝은 표정이었으며, 김 위원장을 따라 주변 경관을 둘러보거나 김 위원장의 말을 경청하는 모습이었다.

리 여사는 지난 6월 시진핑(習近平) 주석 방북을 끝으로 넉 달 가까이 북한 매체의 국가행사와 현지지도 보도에 동향이 언급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이달에도 9일 조선인민군 산하 농장, 16일 삼지연군 건설 현장, 18일 함경북도 경성군 온실 농장과 양묘장 건설장 현지지도를 했지만, 리 여사의 동행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지난 16일 북한이 대대적으로 홍보했던 김 위원장의 백두산 승마 등정 때 역시 리 여사는 기사나 사진에 일절 등장하지 않았다.

최근 북미 관계와 남북 관계 경색 국면에서 리 여사의 대외 활동이 눈에 띄게 줄면서 김 위원장 단독 행보에 관한 해석과 리 여사 신상에 대한 추측이 여럿 나왔는데, 북한은 리 여사를 직접적으로 호명하는 대신 사진을 통해 이러한 관측을 우회적으로 일축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로써 6월 이후 리 여사가 김 위원장의 현지지도에 동행했지만, 북한 매체에서 이름을 언급하지 않았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번 금강산 현지 지도에도 리 여사가 동행했으나 중앙통신이 공개한 수행원 명단에는 리 여사의 이름이 빠져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