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영장실질심사 6시간 50분 만에 종료…구속 여부 늦게 결정될 듯

입력 : ㅣ 수정 : 2019-10-23 18: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10.23.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10.23.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6시간 50분 만에 종료됐다.

23일 오전 11시부터 열린 정경심 교수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오후 5시 48분쯤 종료됐다.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나온 정경심 교수는 혐의 소명을 충분히 했는지, 건강 상태가 어떤지, 혐의를 전부 부인하는지, 그리고 소감 등을 묻는 취재진에게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정경심 교수는 이후 서울구치소로 이동해 대기한다.

앞서 정경심 교수는 이날 오전 10시 10분쯤 서울중앙지법 2층 서관 입구에 도착,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법정으로 들어갔다.

영장 발부 여부는 이르면 이날 밤이나 늦어도 24일 새벽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