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영등포, 도시재생-건축…주민 참여하는 문화제로 피어난다

입력 : ㅣ 수정 : 2019-10-23 14: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서울 영등포구가 도시재생 추진 성과를 공유하고 주민의 지속적인 관심과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한 ‘영등포 도시재생-건축 문화제’를 오는 25일 문래근린공원에서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도시재생은 쇠퇴한 도시를 활성화해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드는 도시산업을 말한다. 구는 지역이 직접 기획·실행하는 지역사회 공헌 프로젝트를 영등포구건축사회와 함께 열게 됐다.

도시재생-건축 문화제에서는 영화제, 사진전, 체험교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우선 도시재생 홍보영상을 상영해 공원을 지나는 주민들에게 도시재생의 개념과 성과, 그리고 주민 역할의 중요성을 알린다. 또한 오후 3시부터 8시까지 ‘도시재생, 건축 영화제’가 열린다. ▲시민 제인: 도시를 위해 싸우다 ▲월드 트레이드 센터, 그 후 ▲대신시장-영등포건축문화유산 등 총 3편의 영화가 상영된다.

‘우리 마을 추억을 재생하다’를 주제로 한 사진 공모전 선정작 전시회도 열린다. 이는 주민이 직접 출품한 작품들로, 과거와 현재의 골목길에 담긴 추억의 풍경을 프레임 안에 녹여냈다. 도시재생 추진성과를 함께 전시한다. 대상(1명), 금상(2명), 은상(3명), 동상(4명) 등 선정작 수상자에게는 서울시건축사회 명의의 상장과 부상이 수여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도시재생에 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통해 영등포가 더욱 발전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