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설주, 125일 만에 근황 공개…임신·출산설 일축?

입력 : ㅣ 수정 : 2019-10-23 14: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현지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넉달 가까이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리설주 여사와 걷고 있다. 2019.10.23  연합뉴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현지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넉달 가까이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리설주 여사와 걷고 있다. 2019.10.23
연합뉴스

김정은 금강산 현지지도 사진에 등장
별도 호칭 없이 수행원 명단에선 빠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가 125일 만에 북한 매체에 모습을 드러냈다.

조선중앙통신이 23일 김정은 위원장의 금강산관광지구 현지 지도 소식을 전하며 발행한 사진 속에 리설주 여사가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걷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리설주 여사는 검은 바지와 남색 트렌치코트 차림을 하고 밝은 표정으로 주변 경관을 둘러보거나 김정은 위원장의 말을 경청하는 모습이었다.

리설주 여사의 행보가 공개적으로 북한 매체에 담긴 것은 지난 6월 20~21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부부의 방북 이후 125일 만이다.

리설주 여사는 넉 달 가까이 긴 시간 동안 북한 매체에 등장하지 않아 임신 또는 출산설 등이 제기되기도 했다.

더구나 김정은 위원장은 10월에만 해도 9일 조선인민군 산하 농장, 16일 삼지연군 건설 현장, 18일 함경북도 경성군 온실 농장과 양묘장 건설장 현지지도에 나섰지만 리설주 여사가 동행하는 모습은 전혀 전해지지 않았다.

지난 16일 북한 매체가 대대적으로 홍보했던 김정은 위원장의 백두산 승마 등정 때에도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과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 겸 삼지연관현악단장이 동행한 것이 보도된 것에 비해 리설주 여사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어 이례적으로 여겨졌다.

다만 이날 보도에서도 리설주 여사를 직접 호칭하지 않고 사진을 통해서만 근황이 전해졌다.

이는 최근 리설주 여사 잠적을 두고 여러 추측이 제기되자 이를 우회적으로 일축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때문에 6월 이후 리설주 여사가 김정은 위원장의 현지지도에 동행했지만, 북한 매체에서 이름을 언급하지 않았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번 금강산 현지 지도에도 리설주 여사의 동행을 사진으로 보도했지만 중앙통신이 공개한 수행원 명단에는 리설주 여사의 이름이 빠져 있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