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건전지·양초 판매 20배 폭등…태풍 위력만큼 센 사재기 열풍

입력 : ㅣ 수정 : 2019-10-22 14: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15호 태풍 ‘하기비스’의 상륙을 앞둔 지난 12일 오후 텅텅 비어있는 일본 도쿄 시부야구의 한 슈퍼마켓 진열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15호 태풍 ‘하기비스’의 상륙을 앞둔 지난 12일 오후 텅텅 비어있는 일본 도쿄 시부야구의 한 슈퍼마켓 진열대.

지난 12~13일 간토, 도호쿠 등 일본 동부지역에 막대한 피해를 안긴 제19호 태풍 ‘하기비스’는 태평양 해상에서의 발생 초기부터 유례없는 공포를 불러 일으켰다. 일본 기상청은 태풍이 상륙하기 훨씬 전부터 “이제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수준의 초강력 태풍”, “사망자가 1269명에 달했던 1958년 태풍에 필적할 것” 등 표현을 동원하며 국민들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당국의 이러한 초강력 경고에다 한달 전 제15호 태풍 ‘파사이’의 피해에 대한 기억 등이 더해지면서 일본에서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근래에 없던 대량의 사재기 현상이 나타났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22일 자사가 운영하는 ‘닛케이 POS(판매시점정보관리)’ 분석을 통해 이번 사재기의 규모가 어땠는지를 구체적인 수치로 전했다. 이에 따르면 태풍 상륙 직전인 11~12일 수도권 1도 3현(도쿄도, 사이타마현, 지바현, 가나가와현)의 소매점에서는 건전지와 양초의 판매액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0배 수준으로 뛰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하기비스가 역대 최강의 태풍이라고 예보돼 편의점, 슈퍼마켓 등 소매점들이 곳곳에서 일찌감치 문을 닫은 것도 영업 중인 점포에서의 사재기를 한층 부추겼다. 유통업체들은 매진된 상품의 주문량을 늘리는 등 긴급대응에 나섰지만 폭발적인 사재기 수요에 맞추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제15호 태풍 ‘하기비스’의 상륙을 앞둔 지난 12일 오후 텅텅 비어있는 일본 도쿄 시부야구의 한 슈퍼마켓 진열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15호 태풍 ‘하기비스’의 상륙을 앞둔 지난 12일 오후 텅텅 비어있는 일본 도쿄 시부야구의 한 슈퍼마켓 진열대.

니혼게이자이는 “지난 9월 지바현 등에 대규모 정전사태를 일으켰던 태풍 파사이의 기억 때문에 정전 대비용 상품의 판매가 이번 사재기에서 유난히 두드러졌다”고 했다. AAA형(소형) 건전지의 경우 지난 11일 전국 평균 판매량이 전년 대비 15배로 뛰었다. 특히 수도권의 경우 11일에는 22배, 12일에는 23배에 달했다. 11~12일 양초 판매량은 전국적으로 2~3배였으나 수도권에서만큼은 17배(12일)나 됐다.

화장지나 1회용 아기 기저귀의 판매량도 전년 대비 80~90% 증가했다. 생수 판매량은 전국적으로 전년의 4배를 웃돌았고 고등어나 참치캔도 수도권에서 제품별로 전년대비 5.6~8배의 판매량 급증이 나타냈다.

니혼게이자이는 “이번 태풍은 당국의 침수나 피난 대책뿐 아니라 주민들의 생명선이라고도 할 수 있는 생활필수품 판매점의 상품공급 체계에 대한 과제도 새롭게 드러냈다”고 전했다.

글·사진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