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시간이 47초, 73초 걸리는 정규 항공 노선이 있다고?

입력 : ㅣ 수정 : 2019-10-22 14: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주 콴타스항공이 얼마 전 미국 뉴욕에서 호주 시드니까지 승객과 승무원을 태우고 날아가 세계 최장 민항기 논스톱 비행 기록을 세웠다. 비행 시간은 19시간 16분, 비행 거리는 1만 6200㎞였다. 종전 기록은 싱가포르항공이 싱가포르에서 미국 뉴어크공항까지 18시간 반에 걸쳐 운행한 것이었다.

이 대목에서 궁금한 점이 떠오른다. 세계에서 상업항공으로 가장 짧은 노선은 어디일까 하는 것이다.

여러 자료마다 조금씩 다른데 여객기가 이륙하고 착륙할 때까지 하늘에 머무른 시간이 47초 밖에 걸리지 않는 노선이 있다. 독자가 잘못 본 게 아니다. 분명 47초가 맞다. 마켓워치 닷컴은 21일(현지시간) 이 노선의 비행 시간이 1분 30초라고 조금 다르게 전했다. 하지만 어차피 TV 광고 하나 제대로 볼 겨를도 없이 비행기가 떴다 내리는 건 분명하다.

스코틀랜드 북쪽 오크니 제도의 웨스트레이 섬과 파파 웨스트레이 섬을 잇는 로건에어의 노선인데 비행 거리는 2.5㎞밖에 되지 않는다. 가장 가까운 국제선 공항인 에딘버러 공항의 활주로보다 짧은 거리다. .

공식적으로 비행 시간은 2분이라고 게재돼 있지만 이상적인 여건이라면 1분이 안돼 비행을 마칠 수 있다고 한다. 요금은 17 파운드(약 2만 5800원).

그런데 이 노선도 비행 거리로는 두 번째에 머무른다. 파푸아뉴기니의 심심산골 마을 케가타와 아포오를 잇는 노선인데 2㎞ 밖에 안 된다. 비행에는 73초가 걸린단다. 항공사 이름 대신 부시 파일럿 맷 디어덴이 조종한다고 친절하게 안내돼 있다. 믿기지 않겠지만 운항 스케줄이 공지돼 예약해야 하는 어엿한 정기노선이다.

그러면 국제선으로 가장 짧은 노선은 어디일까? 2016년 9월에 취항한 스위스 생갈렌과 독일 프레드리히샤펜을 잇는 20㎞ 길이 노선이다. 비행에는 딱 8분 걸린다. 종전에는 오스트리아 수도 빈과 슬로바키아 수도 브라티슬라바를 잇는 노선이 가장 짧은 국제선 노선이었는데 50㎞ 거리에 10분이 채 안 걸렸다. 기차를 타면 훨씬 쌀 것 같은데 불행히도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미국 국내선 중 가장 짧은 노선은 샌프란시스코와 소노마 카운티의 샌타로사를 잇는 것으로 16분 밖에 걸리지 않는다. 그레이터 토론토 에어웨이스의 토론토와 나이아가라 폭포를 돌아보는 관광 비행이 10분 걸리는 점을 감안하면 매우 짧다.

물론 이렇게 짧은 거리를 꼭 비행해야 하는지는 의문이라고 마켓워치는 지적했다. 비행기 운항은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의 2.5%를 차지해 기차나 자동차, 배 등의 대체 수단을 활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추세다. 앞의 웨스트레이와 파파 웨스트레이를 잇는 페리 여객선은 25분 밖에 걸리지 않는데도 비행기를 타는 것은 적절하지 못하다는 취지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